홍동면, 홍동천 명품 벚꽃길 랜드마크로 육성
상태바
홍동면, 홍동천 명품 벚꽃길 랜드마크로 육성
  • 황동환 기자
  • 승인 2020.06.03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벚꽃나무 2km 추가식재, 약 6천만 원 투입
2021년까지 전체 5km 벚꽃둘레길 조성키로
지난 봄 홍동천에 활짝 핀 벗꽃이 장관을 이루고 있다.
지난 봄 홍동천에 활짝 핀 벗꽃이 장관을 이루고 있다.

홍동면(면장 김종희)은 홍동면의 젖줄이자 면 중심부를 감싸고 흐르는 홍동천에 벚꽃나무 둘레길을 조성해 홍동면 대표명소로 육성하겠다고 3일 밝혔다.

면은 홍동천 주변에 이미 조성된 운월리∼화신리 구간 3km 벚꽃길을 연장해 팔괘리∼운월리 구간 2km에 오는 9월까지 추가로 벚꽃길을 조성할 예정이다. 사업비는 약6천만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 사업이 마무리되면 전체 5km에 달하는 홍동천변 벚꽃둘레길이 조성돼 면의 동·서간 연결은 물론 애향공원과 3·1공원을 연계한 특색있고 아름다운 관광자원으로 활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2021년 삽교천 재해예방사업 종료 시 벚꽃둘레길 전체가 단절구간 없이 연이어 조성돼 군내 최고 벚꽃나무 숲길이 조성될 것으로 면은 기대하고 있다.

김종희 홍동면장은 “앞으로 하천변 수목 관리와 새로운 꽃길 조성을 통해 지역민과 관광객에 명품 벚꽃둘레길을 선사할 예정”이라며 “벚꽃 둘레길이 봄철을 대표하는 관광자원이자 홍동면의 랜드마크로 부상해 침체된 면내 상권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홍성군 인사발령 〈2020년 7월 1일자〉
  • 38선을 넘다
  • [속보] 홍성군의회 이병국 부의장 탈당
  • 충남혁신도시 입지 ‘내포신도시’ 공식화
  • 몸과 마음의 균형 
  • 세계인구의 증가 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