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을 전해요~ <13>
상태바
마음을 전해요~ <13>
  • 오 은 기자
  • 승인 2014.12.26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갑습니다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진정한 음악의 의미를 알게 해주신 장로님, 감사합니다” 이번 주 ‘마음을 전해요’ 주인공은 갈산중학교 최호식(55) 교사다. 그는 전부터 마음을 전하고 싶은 사람이 있었다며 한국농어촌공사 농지은행 김종명(57) 차장을 이야기했다. 둘의 인연은 최 교사가 홍성제일감리교회에서 신앙생활을 하며 시작됐다.

김 차장은 교회에서 장로라는 직분을 맡고 있으며 음악적 센스도 뛰어나 다양한 악기를 다루며 재능기부도 하고 있다. 최 교사는 그에 대한 마음을 담아 말을 이었다. “참 음악이 무엇인지 알게 해주신 분입니다. 저는 음악을 늘 접하고, 본업으로 종사하고 있지만 김 장로님을 알기 전까지는 음악으로 봉사를 할 수 있다는 걸 생각도 못하고 있었습니다.

예전에 김 장로님을 따라 교회봉사활동으로 김제노인병동을 가서 작은 음악회를 연 적이 있었는데 연로해 어려움을 갖고 계신 분들이 음악을 즐기며 행복해하시는 모습을 보았죠. 그 때 이게 참 음악이구나라고 느꼈습니다. 그 후 함께 홍성의료원 정신병동에서 연주도 하며 봉사의 기쁨을 깨달았습니다”

최근 김 차장은 몸이 안 좋아져 전과 달리 많은 활동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 그런 그에 게 진심을 전하고자 했다. “올해 해외여행을 같이 가기로 했는데 몸이 많이 편찮으셔서 참여 못하셨어요. 얼른 건강해지셔서 다시 봉사활동도 하고 다가올 내년에 다시 여행 계획해서 함께 갔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동의냐 부동의냐 갈림길… “절박한 심정이다”
  • 빛과 그림자
  • 홍성에 부재한 봉수산 산림관광 정책
  • 홍성군 청사이전, 어떻게 진행되는가?
  • 환상
  • 두 무소속 당선인이 주목되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