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AI·구제역 방역에 총력… 삼일절·대보름 행사 취소

홍성군이 삼일절, 정월대보름 행사 등을 취소하며 관내 AI 및 구제역 유입방지에 온 힘을 쏟고 있다. 군은 지난해 10월부터 가축방역비상대책 상황실 및 거점 소독시설 3개소(홍주종합경기장 제2주차장, 광천읍 광천생활체육공원 주차장, 광천가축시장)를 운영하고 축산단체, 관계기관, 축산농가와의 유기적 협조를 통해 농가예찰 활동 강화, 외부 출입차량과 사람의 출입통제 및 소독 절차를 강화하며 AI 및 구제역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공동방제단 및 읍·면 소독차량 19대를 활용해 철새도래지 주변, 가든형 식당, 과거 AI 및 구제역 발생지역, 밀집사육지역 등 방역취약지구에 대한 집중 소독을 실시하는 등 차단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더불어 거점소독장소는 출입차량 간 교차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농장 진입차량과 농장 출하차량을 구분해 운영하고 있으며, 축산농가 및 축산관계시설에 출입하는 축산관련차량 내·외부 및 운전자의 소독을 꼼꼼히 실시하고 반드시 소독필증을 교부받아 축산관계시설 출입 시 제출하게끔 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최근 당진시 및 천안시에서 AI가 발생해 전염병 유입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철새의 북상시기가 다가오며 AI 유입이 우려돼 정월대보름 행사를 취소하고 주민들의 철새도래지 방문 자제 협조를 요청했다”며 적극 동참을 당부했다.

김옥선 기자  hjn@hjn24.com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옥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