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생활상식
[리빙정보] 수전을 새것처럼 반짝반짝하게

가정에서 매일 사용하는 것 중 하나가 수전이다. 화장실과 부엌에서 가족들의 손때가 묻고 물기가 남아 있는 것 중 하나다. 또한 고장이 나지 않는 한 새 것으로 교체하기가 어려운 것 중 하나기도 하다. 녹이 나기 전에 수전을 새것처럼 관리하는 방법이 있다.

준비물은 치약과 칫솔이면 된다. 끝까지 눌러 짠다고 해도 꼭 조금은 남게 되는 치약을 버리는 칫솔에 짜서 수전을 문질러보자. 1~2분 정도만 문지른 후 물로 헹구어 내면 금세 반짝거리는 수전을 확인할 수 있다.

물론 심하게 녹이 났다면 교체해야 하지만 물때로 얼룩진 수전은 치약과 칫솔질만으로도 새 것 같은 효과를 볼 수 있다. 부지런한 주부라면 한 달에 한 번 정도는 치약과 칫솔로 반짝이는 수전을 늘 사용하는 깨끗함을 유지해 보자.

김옥선 기자  hjn@hjn24.com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옥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