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의정
양승조 지사, 폭염피해 현장 방문

최근 연일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5일 예산군 내 무더위쉼터 및 축산 농가를 방문했다. 양 지사는 이날 예산군 대술면 화천1리 무더위 쉼터에서 노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한데 이어 장복리로 자리를 옮겨 폭염피해를 입은 육계농가 현장을 살펴봤다.

양 지사는 특히 무더위 쉼터에서 노인들을 만나 한낮의 뜨거운 햇볕은 피해 정오부터 오후 4시까지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무더위 쉼터에서 휴식을 취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장복리 육계농가 현장에서는 재해보험가입 및 폭염피해에 대한 보험료 지급 여부 등을 꼼꼼히 챙기고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응에 만전을 기울여 줄 것을 요청했다. 이 농가는 축사 5동에서 육계 9만 수를 사육하고 있으며, 최근 폭염으로 이 가운데 2000수가 폐사했다.

양 지사는 올 여름 폭염현상이 장기화 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폭염 대응상황을 수시로 점검하고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철저한 예방활동을 강조했다.

한편 도는 지난 5월 20일부터 폭염대응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T/F팀 11명을 구성·운영 중에 있으며, 냉방비 지원, 그늘막 설치 등을 위해 재해구호기금 및 특별교부세 4억 원을 15개 시·군에 긴급 지원했다. 도는 폭염 대응요령 홍보에 만전을 기울이고 있다.

허성수 기자  hjn@hjn24.com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