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농상생 농·특산물 직거래장터 ‘북적’
상태바
도농상생 농·특산물 직거래장터 ‘북적’
  • 윤신영 기자
  • 승인 2019.12.0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양천구에서 이틀간 3800여 만 원 매출

장곡면은 지난 20∼21일 이틀간 서울시 양천구 양천공원에서 김장철을 맞아 도농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를 열고, 준비해간 농·특산물을 ‘완판’했다.<사진>

이날 직거래장터에는 5농가가 참여해 배추, 무, 고춧가루, 새우젓 등의 김장재료들을 선보였으며, 도-농 자매결연 도시 소비자들에게 새우젓, 김, 도라지 액상차 등을 맛볼 수 있는 시식회를 운영해 홍성군의 우수 농·특산물을 홍보하는 한편 저렴한 가격에 고품질 농·특산물을 도시민에게 공급해 지역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이 밖에도 이날 참여 품목으로는 장곡면의 청정 햅쌀과 60여 품목 농·특산물이 있었으며, 총 3800여 만 원의 판매 수익을 올려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했다.

장곡면 관계자는 “직거래 장터는 자매결연지 도시민들에게는 믿고 먹을 수 있는 먹거리를 제공하고 도·농간 교류를 통해 농촌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직거래 장터 개장을 통해 자매도시와의 우의를 도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홍성군과 양천구는 지난 2012년 2월 28일 지역 자치위원 등이 중심이 돼 주민들의 도·농 상생발전을 위한 직거래·농촌관광 활성화를 위해 자매결연을 체결한 이후 지속적으로 교류행사를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홍성군청사, 아픈 역사 101년 끝내나?
  • 통증이 주는 두려움과 안도감
  • 실종된 박모 소방사 “소방관이 꿈이었다”
  • “농사지으며 밥차에 건강한 먹거리 보내자는 꿈을 이뤘어요”
  • 재경홍성군민회, 임원 이사회 개최
  • 유통시장의 변화, 어떻게 살아남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