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스릴 소화전 이용… 큰 불 막아
상태바
호스릴 소화전 이용… 큰 불 막아
  • 주란 기자
  • 승인 2020.07.28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을에 설치된 호스릴 소화전을 이용해 지역주민이 창고화재를 초기에 진압했다. 홍성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전 6시 23분경 홍동면 소재 주택 창고에서 불씨취급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창고 45㎡ 중 약 15㎡가 소실되는 피해가 발생했다. 불이 난 지역은 도로가 비좁고 주택이 밀집돼 있어 자칫 화재가 확대될 수 있는 긴급한 상황이었다.

이때 집안에 있던 관계인 곽 모씨(남·59)의 아내 권 모씨(여·58)는 곽 모씨에게 급히 연락했으나 예초기 작업으로 연락이 닿지 않았고, 마을 이장 이 모씨(남·50)에게 도움을 요청해 호스릴 소화전을 이용, 소방차가 현장에 도착하기 전에 화재를 초기 진압했다.

호스릴 소화전은 화재취약장소인 전통시장과 소방차량 진입곤란지역, 119안전센터로부터 멀리 떨어진 마을 등 인근 주민이 화재 시 사용할 수 있도록 소화전과 소방호스를 연결해 놓은 소방시설이다.

현재 홍성소방서 관내 호스릴 소화전은 △전통시장 12곳 △유인도서 3곳 △문화재 3곳 △농어촌마을 52곳 등 총 70곳에 설치돼 있다.

전배승 현장지휘팀장은 “호스릴 소화전 이용으로 초기에 화재를 진압해 더 큰 재산이나 인명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철저한 관리와 주민대상 사용법 교육을 더욱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홍성천, 폭우로 인해 4년만에 범람
  • 삼계탕 드시고 건강한 여름 나세요
  • 버텨내기 
  • 내포신도시 ‘별도특례시’ 주장?
  • 홍성군 ‘시 승격’ 요원하다 시작부터 ‘무리수?’ 목소리
  • 몸의 기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