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하면 마을을 휩쓴 화마(火魔)
상태바
은하면 마을을 휩쓴 화마(火魔)
  • 이잎새 기자
  • 승인 2020.10.12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돈사·양계장 전소돼
덕실리 돈사의 화재현장.
덕실리 돈사의 화재현장.
대율리 양계장의 화재현장.
대율리 양계장의 화재현장.

지난 6일 은하면 덕실리에 위치한 돈사와 대율리에 위치한 양계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홍성소방서에 의하면 두 화재현장 모두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이날 오전 8시 35분 돈사 내부에 설치된 보온기기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 화재로 인해 샌드위치패널 1층 1동 약 620㎡ 범위가 전소됐으며 양쪽 160㎡ 정도가 그을린 상태이고 모돈 79두와 자돈 1000마리가 폐사해 약 2억 3000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같은날 오후 1시 48분 은하면 대율리에 위치한 양계장에서도 화재가 발생해 250평 규모 중 844㎡ 정도가 전소됐고 육용종계 9000마리가 폐사했으며 약 2억 9000만 원의 피해액이 발생했다. 정확한 화재 원인은 현재 경찰 합동 조사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금마면 배양마을 종돈장 건축, 주민들 “웬말이냐”
  • 뚜벅뚜벅 걸어간다면
  • 화난 원숭이
  • 내포신도시, 충남발전 거점도시로 거듭나다
  • 돈으로 보는 출산의 원리
  • 끊임없이 나아가는 마을, 소향2리… 방송 출연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