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의정
양승조 의원, 민생탐방 홍성군에서 시작김좌진장군 동상참배·생가, 장애인종합복지관 방문
양승조 국회의원이 홍성장애인복지관을 방문, 장애인들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양승조 국회의원이 홍성군을 시작으로 충남 15개 시·군 대상 민생 탐방 ‘더 듣겠습니다’를 시작했다.

지난 22일 첫 일정으로 홍성군 주요 인사들과 조찬을 갖고 군의 주요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는 오배근 도의원, 윤용관·최선경 군의원과 김원진 전 군의회의장, 박선경 홍성예산지역위원회 사무국장, 서종필 전 민주당 충남도당 상임고문, 이남억 노인위원장, 황영란 충남도당 장애인위원장, 성윤아 여성위원장 등이 함께 한 가운데 내포신도시 열병합발전소, 축사 악취저감, 행정혁신 등 주요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어 김좌진 장군 동상 참배와 생가를 방문한 양승조 의원은 “애국열사의 뜻을 이어받아 국민이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 충남도에서 먼저 시작하겠다”며 민생탐방의 첫 출발지를 홍성으로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 자리에는 김좌진 장군의 손자이자 김두환 전 국회의원의 아들인 김경민 광복회문화위원장이 함께 했다.

다음으로 양승조 의원은 충남개인택시홍성군지부 조길상 지부장과 면담을 통해 택시업계의 현안을 듣고 도정을 통한 지원책 등의 의견을 나누고 홍성군장애인종합복지관으로 이동했다.

홍성군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운영현황을 보고받은 양승조 의원은 “홍성군 등록장애인수가 2016년 기준 6871명인데 타 시·군에 비해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때문에 복지시설의 확장과 지원의 강화가 절실하게 필요하다”고 강조했으며 “노인, 장애인, 저소득층 등 사회적 약자를 우선시하는 도정을 펼쳐야 한다”고 말했다.

오후에는 친환경 농업인 지도자들과의 간담회를 가졌으며 자리에는 정상진 홍성친환경농업인연합회 회장, 전량배 전국친환경농업인연합회 부회장, 주형로 환경농업단체연합회 회장 및 천안·보령·예산·청양 등 충청남도 대표 친환경농업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우리나라 농업이 처한 위기와 친환경농산물 발전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양승조 의원은 “친환경농산물의 유통망을 학교와 공공기관까지 확대하는 방법을 모색할 것이며 우리나라 농업발전의 중심이 우리 충청남도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홍성 민생탐방 마지막 일정으로 홍성군 문당리 환경마을에서 주민간담회를 가진 뒤 1박을 머물려 오늘 들었던 주민들의 정책제안과 의견들을 정리할 예정이다.

허성수 기자  sungshuh@hanmail.net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