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경제
남는 쌀 대신 다른 작물 재배를조사료·두류 심으면 ha당 최대 400만원 지원

홍성군이 약 20억의 예산을 들여 남아도는 쌀 대신 논에 타작물재배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벼 재배면적 감축, 품질고급화 등 벼 생산 감소 노력에도 불구하고 생산성 증가, 쌀 소비량 감소 등으로 구조적 공급과잉이 발생해 왔기 때문이다. 군은 수급불균형 해소를 위해 시장격리 등 단기·사후적 조치를 취해 왔으나, 근본적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쌀 생산농가의 타작물 전환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사업 대상은 17년 쌀 변동직불금 지급대상 농지에서 올해 벼 이외의 다른 작물 재배 의향이 있는 농업인(법인)으로, 올해 벼 이외 최소 1000㎡ 이상 타작물 재배농지 경작 농가를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 품목은 조사료, 두류(콩), 지역특화작목 중심의 일반작물로, 수급이 불안한 무, 배추, 고추, 대파, 인삼 등의 5가지 품목은 지원 대상 품목에서 제외된다.

지원단가는 소득격차를 감안해 품목유형별로 차등 지원하는 방향으로 정해졌다. 1ha당 조사료 400만 원, 두류(콩) 280만 원, 일반작물 340만 원 등 평균 340만 원의 단가를 지원하며, 2017년 타작물 재배논은 올해 지원단가의 50%가 지원된다. 지난 22일부터 2월 28일까지 농지소재지 읍·면사무소를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한편, 군은 논 전작물 재배에 필요한 기반 조성을 위해 1ha당 200만 원씩 논 타작물 생산장비 지원사업도 계획하고 있다며 쌀 수급 안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허성수 기자  sungshuh@hanmail.net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