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내 고향은 홍성, 출향인
경상도에 우뚝 선 충청도 사나이 표병호경남도의회 교육위원회 바른교육·변치 않는 친구

자랑스러운 충청인의 한 사람 표병호(58·사진) 씨는 경상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위원장이다. 표 위원장은 광천읍 월림리 죽림마을에서 고 표공근, 김복산 부부의 2남1녀 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현재 고향은 노모 홀로 지키고 있다. 김과 토굴새우젓으로 이름난 광천은 일찍이 국내는 물론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청정지역의 상업도시다. 표 위원장은 광천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양산대학에서 사회복지학을 전공했다.

젊은 시절 13년 동안 법무부에서 공직생활을 해오면서 세상의 이치를 배웠고 어느 날 우연히 경남 양산으로 내려올 기회가 찾아와 정들었던 법무부를 떠나 이곳에서 제2의 삶을 만들어낸 충청도 사나이다.

오뚜기 같은 성품을 타고 난 유능한 인재이며 홍성이 자랑할 만한 인물임에 모자람이 없다. 대학에서 사회복지학을 전공한 출신답게 남다른 애향심은 두말할 나위 없으며, 한때는 이 곳 양주동체육회장을 지내며 폭넓은 사회봉사에도 참여해왔고, 서형수 전 국회의원에 발탁돼 사무국장을 지내는 등 정치경험도 풍부한 다재다능한 사람이다. 뿐만 아니라 여러 해 동안 종합입시학원을 운영하면서 우리나라 교육정책에 대한 아쉬움을 가지고 있다. 표 위원장에 따르면 정권이 바뀔 때마다 변화되는 입시제도가 수험생뿐만 아니라 학부모 모두에게 혼선이 거듭된 것은 참으로 씁쓸한 교육정책이라고 한다.

지난 6월 지방선거에 경남 양산시 제3선거구에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출마해 도의원에 당선된 표 위원장은 선거기간 동안 내내 충청인의 양반 정서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바른 길을 가는 바른 교육, 언제나 시민 모두에게 소통하고 변하지 않는 친구가 되겠다는 일념의 호소가 오늘의 위원장 자리에 오르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라며 겸손한 당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앞으로 우리나라 백년대계 교육에 앞장 서 충청인의 선비정신을 이어받아 따뜻한 말 한마디. 몸짓 하나로 곧은 정치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석규 주민기자  hjn@hjn24.com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규 주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