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도지사, 서부면 죽도 방문
상태바
양승조 도지사, 서부면 죽도 방문
  • 한기원 기자
  • 승인 2019.07.19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과 소통… 시설물 점검하고 근무자 격려해
양승조 도지사와 김석환 군수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죽도 주민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지난 13일 평소 도정 참여가 어려운 도서지역을 찾아 지역민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스템 등을 점검하기 위해 보령 육도와 홍성 죽도를 방문해 민생현장에서 소통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양 지사와 홍성군수, 보령시장, 담당 공무원, 지역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한 이번 방문은 육도에서 주민과의 대화 후 죽도로 이동해 죽도 신재생에너지발전소를 점검하고 근무자들을 격려했으며 죽도 주민과의 대화를 가졌다. 먼저 육도에서는 주민 30여 명과 함께 지역 현황을 공유하고, △해양쓰레기·석탄야적장 악취 등 환경 개선방안 △둘레길·출렁다리 조성 등 관광자원 활용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양 지사는 “육도는 육지에서 10분 거리(3㎞)로 매우 가깝지만 행정적 여건이나 교통수단, 생활기반 시설 등이 부족하고, 화력발전소의 영향으로 어장이 크게 감소했다”며 “오는 9월 시작하는 효자2리 마을공동 낚시어선 건조 사업을 비롯해 육도 주민들의 새로운 소득 창출을 위한 다양한 행정적 지원방안을 지속 마련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 지사는 지난 2016년 국내 최초로 녹색에너지 자립 체계을 구축한 죽도로 이동, 신재생에너지발전소 사업장을 방문해 에너지자립섬 구축사업 및 발전소 운영현황 등을 청취했다. 또 죽도 주민과의 대화를 통해 △수산자원보호구역 해제 △대하잡이 조업구역 확대 △안전시설 보강 및 캠핑장 보수 등 죽도 주민들의 건의사항을 듣고 지원 방안 등을 모색했다.

양 지사는 “죽도는 무공해 융복합 발전시스템을 통해 구축한 국내 최초 녹색에너지 자립섬으로 오염되지 않은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춘 곳”이라며 “홍성군과 함께 추진해 온 죽도 가꾸기 사업을 지속 발전시키고, 해저 상수도 관로 설치 등 현재 추진 중인 사업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홍성군청사, 아픈 역사 101년 끝내나?
  • 통증이 주는 두려움과 안도감
  • “농사지으며 밥차에 건강한 먹거리 보내자는 꿈을 이뤘어요”
  • 뜨겁게 달아오르는 홍성군 청사이전 유치전
  • 재경홍성군민회, 임원 이사회 개최
  • 유통시장의 변화, 어떻게 살아남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