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 국 화
상태바
들 국 화
  • 신소대(시인, 한국문인협회 홍성군지부장)
  • 승인 2011.04.29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들 국 화

신소대(시인, 한국문인협회 홍성군지부장)

지나는 이 없는
동구밖 양지쪽 모퉁이에
기약없이 떠난 그를 기다린다

따라 갈 수 없는 길이기에
그자리에 주저앉은
어리석은 바보가 되었다

다가서면 멀어지고
다가서면 다시
또 멀어지는 그대
이젠 다가 설 수 없을 만큼
멀어진 그대를

내가 생각하는 건
하늘만큼 땅만큼 넓은데
애달픈
이 마음을 그 누가 알랴

지나는 이 없는
텅 빈 동구 밖 양지쪽에서
오늘도 하염없이 그를 기다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동의냐 부동의냐 갈림길… “절박한 심정이다”
  • 빛과 그림자
  • 홍성에 부재한 봉수산 산림관광 정책
  • 홍성군 청사이전, 어떻게 진행되는가?
  • 환상
  • 두 무소속 당선인이 주목되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