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옥암지구, 공공기관 유치로 활성화 해법 푼다
상태바
홍성군 옥암지구, 공공기관 유치로 활성화 해법 푼다
  • 황동환 기자
  • 승인 2019.11.07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홍성지역자활센터, 홍성 복합커뮤니티센터 등 건립 계획
홍성군 옥암지구 전경
홍성군 옥암지구 전경

홍성군은 홍성읍 옥암지구 택지개발지구 미매각 체비지에 대해 공공해 유치시켜 옥암지구 활성화 방안을 모색한다고 밝혔다.

먼저 단독주택 5개 필지는 감정평가 후 바로 수의계약을 통해 현재 보훈회관 1층에 위치해 있는 충남 홍성 지역자활센터를 이전할 계획이다.

군은 이전사유로 정부가 자활 일자리 확대 목표를 추진하고 있는 만큼 공간 확대가 필수적이며, 현재 자활 사업단별로 납부되고 있는 임차료를 절감할 수 있다는 장점을 꼽았다. 지상 3층 연면적 832의 규모로 총 43억의 사업비를 투입할 계획이며, 작업장, 생산품 판매장, 사무실, 편의시설 등이 들어선다. 군은 올해 말까지 토지매입 절차를 걸쳐 내년 초 착공, 2021년 말까지 준공하는 추진 로드맵을 세웠다.

또한 군은 주차장 용지 2743는 필지 분할 후 건축용지 1000의 규모로 홍성문화복합 커뮤니티센터를 건립할 방침이다. 홍성 복합커뮤니티센터는 지역민들의 생활문화 활동 공간 조성 및 문화예술 동호회 활성화, 문화프로그램을 선보이기 위해 조성되는 생활문화 복합 타운이다. 지난 9월 공모사업에 선정된 홍성 복합커뮤니티센터는 군이 확보한 국비 10억 원을 포함, 3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지상 3층 건축면적 440, 연면적 1320로 건립될 예정이다. 1~2층에는 생활문화센터, 3층에는 작은 도서관이 들어선다. 군은 내년에 실시설계용역을 발주해 2021년까지 준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밖에 군은 현재 청사 입지 예비 후보지 5개소에 선정된 공동주택용지에 대해 청사 입지 최종 후보지 결정 후 재매각 공고 등 행정절차에 들어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해당 필지는 매각대금 반환 소송 진행으로 매각 추진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최근 대법원의 최종 판결로 법적 분쟁이 모두 마무리됐다.

군 관계자는 옥암지구 도시개발사업 내 공공기관 유치로 개발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이 되길 기대한다, “공공기관 유치 및 건립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군청 공무원의 ‘부적절한 처신’ 논란
  • 이부균·김윤호·오준석 4급 서기관 승진
  • (제1보)홍성군 군청사 이전 최종 후보지는 ‘옥암리 택지개발지구’
  • 몸과 마음은 서로 의존한다
  • 홍성군청사 최종후보지 ‘옥암택지개발지구’
  • “지금처럼, 주어진 대로 봉사 정신을 실천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