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혁신도시, 내포·홍성발전 희망 열려
상태바
충남혁신도시, 내포·홍성발전 희망 열려
  • 홍주일보
  • 승인 2020.03.1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17개 광역시·도 가운데 혁신도시가 없는 대전과 충남에도 혁신도시를 만들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대전과 충남은 세종특별자치시 건설, 정부대전청사 입주 등을 이유로 혁신도시 지정 대상에서 제외됐다. 하지만 지난 6일 혁신도시를 지정할 수 있는 근거 법안인 ‘국가균형발전특별법(균특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대전과 충남에도 희망이 열렸다. 이 법안이 오는 4월 공포되면 본격적인 혁신도시 추가 지정 작업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6월까지 균특법 시행령을 개정해 혁신도시 지정 기준과 절차를 마련할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따라서 충남혁신도시가 내포신도시에 조성되면 홍성발전에도 절호의 희망의 기회가 될 전망이다.

대전시와 충남도는 개정 시행령에 맞춰 행정 절차를 밟아 빠르면 오는 7월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혁신도시 지정을 신청할 수 있다. 균형발전위원회가 혁신도시 지정을 승인하면 본격적인 공공기관 유치작업에 돌입할 수 있다. 정부는 공공기관을 추가로 이전하는 혁신도시 2기 사업을 추진할 계획으로, 현재 2차 이전대상 공공기관 230여개를 분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혁신도시에 공공기관 이전이 본격화하면 상당한 변화가 예상된다. 우선 기업 유치가 활발해지고 청년채용·인구증가, 세수증대 등 긍정적 효과가 많다. 국토부가 집계한 1기 혁신도시 성과를 살펴보면 전국 10개 혁신도시의 정주 인구가 20만 명을 돌파했고, 지난해 모두 1527명의 지역인재를 채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열악한 지방재정 확충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혁신도시에 입주한 공공기관이 지난해 납부한 지방세는 모두 4228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혁신도시 공공기관은 지역학생 최대 30%까지 의무 채용으로 청년이 일자리를 찾아서 외부로 나가지 않고 지역사회에 뿌리내릴 수 있는 기회다. 대전과 충남혁신도시에는 10여개의 공공기관과 관련 기업이 입주할 것으로 보인다. 이전하는 공공기관 중에는 연구기관도 포함돼 있어 연구기관은 지방대학의 연구기능을 보완해 교육도시로의 수준 향상도 기대된다. 

충남혁신도시는 충남도청내포신도시로 지정될 전망이다. 충남도는 혁신도시 건설로 내포신도시개발을 앞당긴다는 구상이다. 내포신도시는 인구 10만 명을 목표로 건설 중이지만, 현재 2만5000명에서 정체돼 더딘 상태다. 결과적으로 혁신도시가 되면 홍성 원도심과 내포신도시의 균형개발로 지역발전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작용, 도약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되는 대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홍성 확진자와 접촉한 3명 모두 음성 판정
  • (2보) 코로나19, 홍성 첫 확진자 홍성의료원 음압병실에 격리 중
  • 자기만의 방
  • (속보) 홍성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64세 남성
  • 김학민·최선경,전익수·홍문표 경선‘양자 구도’
  • 코로나19 가짜뉴스 차단나선 홍성군…“확진자 동선 홍성읍과 안겹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