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예방 위한 실천 함께 나서야”
상태바
“코로나19 예방 위한 실천 함께 나서야”
  • 황동환 기자
  • 승인 2020.03.16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지사, 16개 대학 학생회와 현황공유·건의사항 청취
학생회 측, 방역 물품지원과 검역 장비 설치 등 요구

코로나19로 인해 대학 개강이 연기된 가운데 충남도가 도내 대학 학생회장들과 만나 대응 상황을 공유하고, 감염병 예방을 위한 실천을 당부했다.

도는 지난 11일 선문대 국제회의실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도지사-대학 학생회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양승조 지사와 도내 16개 대학 학생회장 등 20여 명이 참석한 이날 간담회에서는 도의 대응 상황을 공유하고, 학생회별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회의에 참석한 각 대학의 학생회장들은 재학생 및 중국인 유학생의 건강관리를 위한 마스크·손 소독제 등 방역 물품 지원과 검역 장비 설치를 요청했다.

또 확진자 동선에 대한 신속한 정보 제공과 지역 상권 살리기 프로젝트 추진 등도 건의했다.

도는 이번 간담회에서 논의한 내용을 검토·반영해 중국인 유학생 보호·관리를 위한 지속적인 지원과 시·군 및 대학 합동 현장 점검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현재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대부분 대학에서 학위수여식이나 입학식을 취소했다”며 “개강일 마저 2주간 연기되면서 강의가 온라인으로 대체되는 등 학사일정에 어려움이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도와 대학 등 각 기관이 함께 힘을 모으고 있지만 지자체와 대학의 노력만으로는 충분치 않다”면서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위해 대학사회의 핵심 구성원인 학생들이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하고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양 지사는 “도는 코로나19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상시 소통체계를 유지하고, 감염병 예방과 확산 방지, 중국인 유학생 관리 등에 대한 정보를 신속 공유할 것”이라며 “막연한 불안감 등으로 중국인 유학생에 대한 혐오와 차별이 없도록 각별히 신경 써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지난 9일 오전 9시 기준 도내 중국인 유학생 수는 20개 대학 3308명으로 이 가운데 696명은 국내 체류 중이며 750명은 이미 입국했고, 65명은 입국 예정인 것으로 파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홍성 확진자와 접촉한 3명 모두 음성 판정
  • (2보) 코로나19, 홍성 첫 확진자 홍성의료원 음압병실에 격리 중
  • 자기만의 방
  • (속보) 홍성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64세 남성
  • 김학민·최선경,전익수·홍문표 경선‘양자 구도’
  • 코로나19 가짜뉴스 차단나선 홍성군…“확진자 동선 홍성읍과 안겹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