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비닐 등 영농폐기물 집중 수거한다
상태바
폐비닐 등 영농폐기물 집중 수거한다
  • 황동환 기자
  • 승인 2020.03.16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오는 5월까지 수거·계도 활동
수거전표 확인해 수거보상금 지급

충남도는 오는 5월 15일까지 경작지에 방치되거나 불법 소각·매립되는 영농폐기물을 집중 수거한다고 16일 밝혔다.

폐비닐, 폐농약용기류, 불법소각 잔재물 등 영농폐기물은 미세먼지 및 산불 유발 등 농촌 환경을 오염시키는 주요 요인이다. 도는 농어촌 마을 안길 및 경작지 등에 방치된 폐비닐이나 폐농약용기 등을 집중 수거하고, 신고하지 않은 소각이나 매립 등 불법 행위 예방을 위한 계도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주민을 대상으로 올바른 영농폐기물 분리배출 방법을 교육하고, 수거보상금 지급 사업도 안내할 방침이다. 수거보상금 지급 사업은 농가·마을에서 폐비닐이나 폐농약용기를 공동 집하장 또는 한국환경공단 수거사업소로 가져오면 수거전표를 확인해 수거비를 지급한다.

지난해 도는 이 사업을 통해 폐비닐 1만7413톤, 폐농약용기 717만개를 수거한 바 있다. 폐비닐 수거비는 1㎏당 50∼200원으로 시·군별로 상이하고, 폐농약용기는 1개당 50∼100원을 지급한다.

도 관계자는 “환경오염 예방과 자원 재활용을 위해 농촌에 방치된 영농폐기물을 수거하고, 환경을 개선할 것”이라며 주민 및 농업인 단체의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동의냐 부동의냐 갈림길… “절박한 심정이다”
  • 빛과 그림자
  • 홍성에 부재한 봉수산 산림관광 정책
  • 홍성군 청사이전, 어떻게 진행되는가?
  • 환상
  • 본능의 어깨에 올라탄 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