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충남방송국 설립돼야”
상태바
“KBS 충남방송국 설립돼야”
  • 한기원 기자
  • 승인 2020.07.25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문표 의원, KBS 사장 만나 충남(내포)방송국 건립 촉구

홍문표 의원(홍성·예산·사진)이 충남도청소재지인 내포신도시에 KBS 충남(내포)방송국 설립을 위해 발벗고 나섰다. 

수도권을 제외한 13개 시·도 중 충남만 유일하게 KBS 방송국이 없어 도민들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홍 의원은 지난 20일 KBS 양승동 사장을 직접 만나 면담을 가지고 충남 KBS 내포방송 총국 건립을 조속히 추진해 줄 것을 촉구했다. 

홍 의원은 “KBS가 지난 2011년 내포신도시에 120억 원에 달하는 건립 부지를 확보하고, 이듬해 4억 원의 예산을 들여 설계까지 끝냈으나 서울 본사 경영난으로 인해 건립이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다”며 “국가 균형발전과 지역소외 해소차원에서 KBS 충남방송국이 반드시 설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KBS 충남방송국 설립이 가시화될 경우 내포신도시내 지역총국 개념으로 뉴스 등 방송프로그램 자체 기획·편성·제작·송출이 가능해지며 무엇보다 현행 대전 65.1%, 충남 34.9%의 보도 비율이 크게 상향돼 뉴스, 시사 등 충남지역 정보 방송에 기여하는 바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홍 의원은 “충남도민들의 KBS 수신료 납부가 타 시·도에 비해 높은 수준임에도 방송국 부재로 난시청 문제가 상존해 있다”며 “KBS 재난주관방송사 설립을 통해 재해로부터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한편 각종 방송 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바가 큰 만큼 건립 관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내 한 번뿐인 삶
  • 내가 바뀌니 아이가 바뀌네요
  • 우리는 당신들한테 뿔났다
  • “치유대상 맞춤 프로그램 끊임없는 연구·개발할 것”
  • ‘농로’ 갈등 “이곳은 내 땅이요?”
  • 폭력추방 위해 연대하는 여성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