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주신문 우리말 바른말 캠페인-21
상태바
홍주신문 우리말 바른말 캠페인-21
  • 홍주일보
  • 승인 2020.08.0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은 생각과 느낌을 전달하는 의사소통의 수단일 뿐만 아니라 사용하는 사람들의 정신세계를 형성하는 구실도 한다. 하지만 우리들이 쓰는 일상 속 언어를 보면 어렵고 복잡하고 잘못된 언어 습관이 많은 것이 오늘날의 현실이다. 일반적으로 비속어와 틀린 말을 고운 말과 표준말로 바르게 쓰고, 복잡하고 어려운 말을 이해하기 쉬운 우리말로 다듬어 쓰는 일이 중요하다. 
바른 언어의 사용은 인격의 형성과도 밀접한 관계를 맺으며, 그 어느 것보다도 중요하다. 우리말을 쉽고 정확하게 그리고 품격 있게 쓸 것을 다짐하는 의미에서 홍주신문은 ‘백문식 국어학자’의 자문으로 우리말 표준말을 바르게 쓰고 읽기 위한 ‘우리말 바른말’ 공익캠페인을 실시한다.

<편집자 주>

 

〔문제/연습〕우리말 표준 발음은?
■  다음 문장을 읽거나 말할 때, 밑줄 친 부분을 어떻게 발음하십니까?
(1) 불법적 행위는 처벌을 받는다. →①〔불법쩍〕 ②〔불뻡쩍〕
(2) 방에 불을 켜고 창문을 닫았다. →①〔키고〕 ②〔켜고〕

■  다음 문장을 바르게 말하여 봅시다.      
(1) 가정에 수돗물이 정상적으로 공급됩니다. → 〔                           〕
(2) 태풍의 영향으로 피해가 예상됩니다. → 〔                                 〕
(3) 영업시간 단축으로 경기가 좋지 않습니다. → 〔                          〕
 

【20회 정답】
 
■  다음 문장을 읽거나 말할 때, 밑줄 친 부분을 어떻게 발음하십니까?
(1) 웃는 얼굴에 침 뱉으랴. →➊〔운:는〕 ②〔욷는〕
(2) ‘옮다’의 사동형은 ‘옮기다’이다. →➊〔옴기다〕 ②〔옴:기다〕

■  다음 문장을 바르게 말하여 봅시다.
(1) 밭에 나는 채소를 먹어야 건강에 좋다. →〔바테 나는 채애소를 머거야 그언강에 조오타〕
(2) 엄마의 젖을 먹여야 아이가 튼튼하다. →〔엄마에 저즐 머겨야 아이가 튼튼하다〕
(3) 집안에는 궂은 일이 없어야 편안하다. →〔지바네는 구즌 니리 으업써야 펴난하다〕
 


*이번 주 <21>회 정답은 다음 주 <22>회에 발표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내 한 번뿐인 삶
  • 내가 바뀌니 아이가 바뀌네요
  • 우리는 당신들한테 뿔났다
  • “치유대상 맞춤 프로그램 끊임없는 연구·개발할 것”
  • ‘농로’ 갈등 “이곳은 내 땅이요?”
  • 폭력추방 위해 연대하는 여성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