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정미소, 도내 정부양곡 도정공장 중 첫 최고등급 지정
상태바
충남정미소, 도내 정부양곡 도정공장 중 첫 최고등급 지정
  • 이잎새 기자
  • 승인 2020.07.29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품질 정부양곡을 취약계층, 군부대 등에 공급 가능
도내 유일 최고등급 정부양곡 도정공장으로 인정을 받은 충남정미소 내부 모습.
도내 유일 최고등급 정부양곡 도정공장으로 인정을 받은 충남정미소 내부 모습.

예산군은 군 소재 정부양곡 도정공장인 충남정미소(대표 현지윤)가 충남도내 첫 최고등급 도정공장으로 지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정부양곡 도정공장은 시설 및 장비, 환경, 위생 등에 따라 S등급, A등급, B등급으로 구분해 관리되며, 최고등급인 S등급은 도정시설의 현대화와 품질관리, 위생상태 등 요건이 까다로워 대다수의 도정공장은 A등급과 B등급에 머물러 있는 상황이다. 현재 충남도내 9개 정부양곡 도정공장 중 S등급은 충남정미소가 유일하다.

한편 충남정미소는 A등급 정부양곡 도정으로 30여 년간 운영돼 왔으며 지난해 현지윤 대표가 인수해 4억여원을 투입, 추가 시설 및 장비 공사를 실시해 고품질 양곡 생산이 가능한 공장으로 탈바꿈했다. 충남정미소는 원료투입구부터 제현부, 정미부, 포장부까지 전 과정에 걸쳐 엄격한 관리가 이뤄지도록 구획을 분리하고 충분한 집진이 되도록 시설을 보강했다.

아울러 승강기와 보조탱크 등 재질은 녹이 슬지 않는 스테인리스로 마감 처리했고 RPC에 준하는 최신 선별시설인 256채널의 풀 칼라 색채선별기를 도입해 피해립과 분상질립의 동시선별이 가능하며, 품질관리전담인력이 배치돼 도정 전반을 책임 관리하고 있다. 공장은 공사를 마치고 8월 초부터 새롭게 가동을 시작하며 하루 60톤의 양곡을 처리해 고품질의 정부양곡을 예산 지역의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경로당 등 복지기관과 전국 군부대, 쌀 가공업체 등에 공급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충남정미소가 도내 최고등급 정부양곡 도정공장으로 지정됨에 따라 정부양곡에 대한 신뢰도가 높아지고 복지용 쌀에 대한 민원발생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군 정부양곡 보관창고에 대해서도 저온시설 설비를 확대해 정부양곡의 보관에서 도정, 유통까지 안전하게 공급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홍성천, 폭우로 인해 4년만에 범람
  • 삼계탕 드시고 건강한 여름 나세요
  • 버텨내기 
  • 내포신도시 ‘별도특례시’ 주장?
  • 홍성군 ‘시 승격’ 요원하다 시작부터 ‘무리수?’ 목소리
  • 몸의 기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