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수출국화단지, 일본으로 국화수출 한창
상태바
예산수출국화단지, 일본으로 국화수출 한창
  • 이잎새 기자
  • 승인 2020.08.07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중순까지 국화 30만본 수출
저온저장고에 저장된 예산국화의 모습.
저온저장고에 저장된 예산국화의 모습.

예산군농업기술센터(소장 전태선)는 지난달 2일부터 현재까지 8만 6천 본을 수출했으며 앞으로 9월 중순까지 관내 스프레이 국화 30만 본을 수출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예산군 특화 작목으로 육성 중인 국화는 도내 국화 재배면적의 65%를 차지하고 있으며 지난 2003년 2만 본을 일본에 처음 수출한 것을 시작으로 해마다 수출 물량을 늘려 지난해에는 34만 본을 일본에 수출했다.

현재 수출 중인 밀키스타, 홀릭, 글로리핑크 등 국화 6품종은 모두 국내 육성 품종으로 일본 바이어로부터 우수한 품질을 인정받아 해외시장에서 입지를 확대하고 있다. 국내 품종 국화를 해외로 수출하는 지역은 전국에서 예산군이 유일하다.

응봉면 입침리, 신양면 불원리 일원으로 구성된 예산수출국화단지(대표 황선준)는 예산국화의 해외 수출 업무를 도맡고 있으며 특히 2019년 농림축산식품부가 실시한 농산물전문생산단지 운영실태 평가에서 최우수 단지로 선정되기도 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중국, 베트남 등의 기존 국화 수출국들의 수출 감소와 일본 홍수 등 생산량 감소로 국내 수출국화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예산 국화농가들의 안정적인 수출환경 조성을 위해 시설개선, 지원사업 등을 적극 지원하고 화훼연구소 등과 협력해 지속적으로 수출 확대에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수출용 국화하우스.
수출용 국화하우스.
국화를 결속작업한 모습.
국화를 결속작업한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내 한 번뿐인 삶
  • 내가 바뀌니 아이가 바뀌네요
  • 우리는 당신들한테 뿔났다
  • “치유대상 맞춤 프로그램 끊임없는 연구·개발할 것”
  • ‘농로’ 갈등 “이곳은 내 땅이요?”
  • 폭력추방 위해 연대하는 여성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