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내 고향은 홍성, 출향인
홍성균씨, 서울 동부지법 판사에 임용

홍성 출신 홍일표 국회의원(인천 남구갑)의 장남인 홍성균씨(30, 현재 해군대위·사진)가 지난 10일 서울 동부지방법원의 판사로 임명됐다. 홍 판사는 “사회적 약자와 서민들에 대하여 따뜻한 마음을 가져야 한다는 아버지의 말씀을 되새기며, 앞으로 작은 사건이라도 정성으로 심리해 모든 사건을 충실하게 처리하는 법관이 되고자 한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로써 홍일표 의원(사시 23회, 전 인천지법·서울고법판사), 그의 동생인 홍이표 의정부지법 수석부장판사(사시31회)에 이어 홍성균 판사까지 한 집안에서 3명의 판사가 배출되는 진기록이 세워졌다. 홍일표 의원은 이와 관련 “항상 격려와 성원을 보내주신 고향분들께 감사드리며, 충절의 고장 출신들답게 우리사회가 보다 따뜻하고 정의롭게 되도록 하는데 조그만 힘이라도 보태고자 노력하는 사람들이 되겠다”고 밝혔다.

한편 홍성균 판사는 명덕외고 영어과를 수석 졸업한 후 2005년 대입수능 시험에서 만점을 받았으며 서울대 법대에 합격해 2009년에 제51회 사법시험에 합격, 2013년1월 사법연수원(42기)을 수료했다.

장나현 기자  hjn@hjn24.com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1
전체보기
  • 홍성균스타킹 2017-11-16 01:09:55

    홍일표 의원 변태아들 홍성균 판사 죄질이 추잡하다참. 여자 보오징잉 도촬하고 화장실에서 기다리다 여자 스타킹 훔쳐나오는 니가 넌 판사가 계속 해야 옳은거니? What’s right thing to do? Justice isn’t died. 자유한국당 홍일표! 동부지법 홍성균! 너희들 내가한번 끝까지 갈려고 한다. 보자 일표야 니아들이 살인만 안했지 이영학과 뭐가 다르니?   삭제

    • ㅇㅇㅇ 2017-11-12 21:38:08

      인천 남구 갑 홍일표 의원 아들 맞나요???   삭제

      • 인천주민 2017-11-12 16:11:54

        홍일표 아들이라는 군요
        지하철 몰카 부끄럽 네요   삭제

        • ㅈㅇㅈ 2017-10-20 11:22:48

          미쳤네 진짜 어이없ㅋㅋㅋㅋㅋ 그래서 성범죄자들 형량이 낮았구나 같은 동지라서....왜 이런 일이 크게 이슈가 안되냐 하아   삭제

          • 피해자 2017-07-26 17:15:37

            이 사건과 관련은 없지만 억울하게 피해를 입은 당사자인데요 .아들이 하교중 다른 애들이 장난을 치다가 우리 아들이 진행 하는 방향으로 뛰어 들어 놀라서 자전거 뒤바퀴가 들려 상대편 아이가 앞바퀴 옆부분으로 치고 혼자 도로에 넘어져 이빨 3개가 뿌러진 사고인데요. 과실이 없다 주장.합의를 않해준다는 이유로 100% 과실을 인정 한것입니다. 이런 판사들이 판을 치니 국가가 뭐가 되겠습니까?
            (2017-07-26 16:59:55)   삭제

            • 에궁 2017-07-22 13:17:19

              이사람은 약 일년후 지하철에서 몰카찍다 걸리게됩니다   삭제

              • ㅅㅅ 2017-07-22 04:53:23

                성지순례   삭제

                • ㅇㅇ 2017-07-21 21:28:40

                  차라리 돈주고해결하지 그랬니?   삭제

                  • ㅋㅋㅋㅋ 2017-07-21 18:42:15

                    운좋다 화학적 그거 적용될뻔   삭제

                    • ㅇㅇ 2017-07-21 18:00:00

                      미래에서 왔어요. 그러지 말고 바르게 살아요.   삭제

                      1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