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의정
충청남도 인권지킴이단 발대식도내 인권 침해 가교역할
모니터링과 제도 개선 등

충남도 내 인권 사각지대를 살피고, 인권 증진을 위해 앞장 설 인권지킴이단이 새롭게 발대식을 가졌다. 도는 지난달 30일 공주 고마아트센터에서 윤원철 도 정무부지사와 인권지킴이단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기 도민인권지킴이단 발대식을 개최했다.

이번 도민인권지킴이단은 도민인권선언을 토대로 지난 2015년 153명으로 구성된 제1기 도민인권지킴이단의 임기가 끝남에 따라 새롭게 81명으로 구성했다. 이번 인권지킴이단은 공모 후 심사·선정 등 기존 선발 과정에 교육·평가 과정을 추가, 위촉 단계부터 차별화를 꾀하며 충남 곳곳에 인권지킴이로 활동할 예정이다.

이들은 앞으로 2년 동안 도내 곳곳에서 인권 침해와 차별 행위 등을 찾아 제보해 도민이 구제 절차나 소송 등에 대한 상담을 받을 수 있는 가교 역할을 할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인권 시책에 대한 모니터링과 제도 개선 제안 등 도민 인권 보호와 증진을 위한 역할도 수행한다. 이날 발대식은 ‘다양한 것이 좋아’라는 주제의 인형극을 시작으로 위촉장 수여, 기념촬영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어 인권지킴이단 역할의 중요성에 대한 재인식과 자체 수칙 정하기 등 인권 파수꾼으로서의 활동 강화와 결속력을 다지기 위한 워크숍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윤원철 부지사는 “인권 침해와 차별을 없애고 인권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도민 인권지킴이단의 역할이 중요하다”라며 “인권 수호자로서 사명감과 자긍심을 갖고 모든 사람들이 자유롭고 평등한 가운데 행복하게 살아갈 권리가 있음을 함께 인식하고, 서로 존중하는 인권문화 확산과 인권보호 및 증진을 위해 앞장서 줄 것”을 당부했다.

김옥선 기자  hjn@hjn24.com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옥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