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청신도시
충남농어업6차산업화센터, 내포신도시 이전전국 최초 6차 산업기관… 산업 제품 판로 지원 등

충남연구원 부설 충남농어업6차산업화센터(이하 6차 센터)가 공주에서 내포신도시로 이전했다.

지난달 27일 내포에서 열린 이전 개소식에는 윤원철 도 정무부지사, 강현수 충남연구원장, 고태훈 전국6차산업인증사업자협회장, 6차 산업 추진 경영체와 농·어업인 등 13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충남6차 산업 정책 및 인증제 사전 설명회가 함께 열려 참석자들의 많은 관심을 끌었다.

윤원철 정무부지사는 “6차 센터 이전을 계기로 도 행정부서와 더욱 유기적인 관계가 형성될 것”이라며 “6차 센터가 충남도의 6차 산업 활성화를 위한 허브 역할에 더욱 충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는 6차 산업 활성화를 위해 수요자 중심으로 추진체계를 개편하고 체계적인 관리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밝히고 “도내 6차 산업 경영체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역량강화, 일자리와 매출액 증대, 판로확대 정책을 더욱 확산시킬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충남6차 센터는 2011년 전국 최초로 6차 산업 지원기관으로 개소 후 전국적인 6차 산업 붐을 조성해왔다. 현재 내포신도시 아르페온 2차에 둥지를 틀은 충남농어업6차산업화센터는 6명의 전문 인력이 6차 산업 사업자 △인증평가 및 관리 △전문상담과 현장코칭 △안테나숍 운영 △6차 산업 제품 판로지원 등 다양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김옥선 기자  hjn@hjn24.com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옥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