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의정
내포혁신플랫폼 건립 본궤도중간지원조직 14개 안팎
상호교류하는 복합공간

충남도 내 중간지원조직의 통합 거점 공간인 ‘내포혁신플랫폼’ 건립 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도는 지난 4일 도지사 집무실에서 양승조 지사와 전문가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내포혁신플랫폼 설계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내포혁신플랫폼은 도민들의 경제·자치·농촌·복지 분야 활동을 지원 중인 중간지원조직이 한 곳에 모여 협업하며 시너지 효과를 올리고, 도민들이 상호 교류할 수 있는 복합 공간이다. 건립 위치는 내포신도시 보건환경연구원 쪽 홍예공원과 맞닿은 곳으로, 대지 5886㎡에 건축 연 면적은 1830㎡, 층수는 지하1층, 지상 2층 이다. 사업비는 국비 18억 7000만 원을 포함, 총 80억 원이다.

도는 내년 1월까지 설계용역을 마치고, 같은 해 3월부터 12월까지 건축공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내포혁신플랫폼 내에는 도 자원봉사센터나 공익활동지원센터, 마을만들기지원센터 등과 같이 법령·조례에 근거해 설치한 중간지원조직 14개 안팎이 들어설 예정으로, 최종 입주 대상은 추후 결정한다.

도는 내포혁신플랫폼 공간을 도민들이 다양한 활동을 펼 수 있도록 자연친화적인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으로, 1층은 카페와 회의 공간, 휴게실 등을, 2층에는 입주 기관 업무 공간을 설치한다. 입주 기관 업무 공간은 특히 공동 회의실과 교육실 등을 가변형으로 설치, 각 기관들이 상호 교류·협업하며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계획이다.

김옥선 기자  hjn@hjn24.com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옥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