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의정
나소열 부지사, 문화예술 최고수준아산시 무궁화 축구단
검토하나 가능성 없어

나소열<사진> 문화체육부지사는 지난 23일 정례 기자간담회를 가지고 충남을 문화·예술·체육 분야를 최고 수준으로 높이겠다고 밝혔다.

나 부지사는 “이번에 정무부지사 대신 현재의 직무 명칭으로 바뀐데 대해 정무기능은 예전처럼 그대로 갖고 있다”며 “다만 양승조 도지사가 후보시절 문화·예술·체육 분야를 최고 수준으로 높이기 위해 문화체육부지사를 두겠다는 공약을 실천하기 위해 바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충남이 그동안 문화·예술·체육 분야가 두각을 나타내지 못해 앞으로 최고 수준으로 높이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정무부지사의 명칭을 바꾸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산시 무궁화축구단의 도민축구단 활용방안에 대한 질문을 받은 나 부지사는 “그동안 관련부서와 계속 검토하는 중이나 거의 가능성이 없다”고 말했다.

나 부지사는 “무궁화축구단이 의경들로 구성돼 있기 때문에 2023년 의경제도 폐지를 앞두고 내년부터 선수선발을 하지 않는 데다 내년 상반기 18명의 선수가 전역하고 하반기에 나머지 선수가 전역한다”며 “도민축구단으로 유지 활용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나 부지사는 사견임을 전제하고 “국가축구센터(NFC)를 전국에 공모중이어서 천안에 유치하면 좋겠다”며 “만일 천안에 유치하게 되면 천안을 중심으로 한 축구단을 만들 수도 있어 상의중인데 천안시에서도 적극적인 의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김옥선 기자  hjn@hjn24.com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옥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