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의정
충남복지재단 내년에 문 연다

충남복지재단이 설립 추진 8년 만인 내년 7월에 문을 연다. 충남도는 최근 행정안전부 심의에서 충남복지재단이 B/C(비용의 현재가치에 대한 편익의 현재가치 비율) 1017(10년)로 경제적 타당성을 인정받으며 설립 추진 가능 통보를 받았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도는 내년 2월 조례를 제정하고 6월 설립 허가 및 설립 등기, 지정고시 등을 거쳐 7월 충남복지재단을 도 출연기관으로 출범시킨다. 충남복지재단 사무실은 조례 제정 전후로 결정하기로 했다.

충남복지재단은 대표이사를 포함해 12명으로 이사회를, 전문가와 이해관계자 등으로 자문위원회를 구성·운영한다. 조직은 경영기획팀, 정책연구팀, 컨설팅인증팀, 지역네트워크서비스지원팀, 교육지원팀 등 5개 팀으로 구성한다. 근무 인원은 대표이사 1명과 도 소속 파견 공무원 2명을 포함, 총 22명이다. 기본 재산은 50억 원을 목표로 잡았으며 매년 15∼20억 원에 달하는 운영비 및 사업비는 도에서 전액 출연한다.

충남복지재단 미션은 ‘충남도민의 삶의 질 향상’, 비전은 ‘더 행복한 복지수도 충남, 복지 플랫폼 충남복지재단’으로 설정했으며 전략 목표는 △주민 체감형 복지 △선도적 정책 연구 △복지 불균형 해소 △민관 거버넌스 구축 등으로 잡았다.

도 고일환 복지보건국장은 “충남복지재단 설립이 최종 확정됐지만 절차를 조속히 진행해 계획대로 개원, 현재 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각종 복지정책에 대한 조사, 분석, 진단을 통해 성과와 문제점을 도출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하면서 저출산·고령화 극복 정책을 연구·개발하는 등 도 복지정책의 컨트롤 타워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옥선 기자  hjn@hjn24.com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옥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