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의정
충남연구원, 도시재생 세미나실정 맞는 사업계획 필요
지역민 추진 주체로 전환

충남연구원(원장 윤황)은 충남지역의 특색을 살릴 수 있는 도시재생 콘텐츠 발굴에 힘써야 한다고 제안했다.

지난 15일 충남연구원이 주최한 ‘지속가능한 충남도시재생 정책과 상권 활성화 세미나’가 개최됐다. 이번 세미나에는 충남연구원 권영현 연구실장의 좌장으로 김준태 도시여행자 대표, 강완수 충남도 도시재생팀 주무관, 윤병일 아산시 정책팀장, 이경열 천안시 도시재생팀장, 충남연 이민정 박사 등이 참여해 충남형 도시재생사업 콘텐츠 발굴과 공공임대상가 사업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토론을 벌였다.

충남연구원 임준홍 연구위원은 “중앙정부 주도의 도시재생 사업은 도시재생 사업 중심과 활성화지역 선정을 우선시 하다보니 지역 실정에 맞는 체계적 사업추진에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이는 기존 공모제도의 문제점은 물론 도시재생사업에 대한 지방정부의 준비 부족과 협력체계 미흡, 그리고 관계공무원 및 주민 역량도 미흡했음을 의미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지역이 주도하는 지역 특색과 잠재력을 살린 지속가능한 도시재생, 즉 지역민을 도시재생의 수혜자가 아닌 추진 주체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며 “수도권과 접한 충남 북부 도시를 제외하고는 모두 인구감소를 넘어 도시축소 현상을 보이고 있으므로 이 위기를 기회로 살릴 수 있는 도시재생 기법과 콘텐츠를 적극 발굴·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도시재생은 안정적 재원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참여주체와 지역사회가 함께하는 크라우드펀딩 등을 통해 재원을 확보하는 방법도 고려해야 한다”며 “크라우드펀딩은 도시재생사업의 기획 단계부터 사업완료 후 유지관리 단계까지 주민과 지역사회 참여를 이끌어 낼 수 있어 도시재생에서 가장 필요한 재원확보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세미나에는 LH도시재생기구 황규홍 박사의 ‘공공임대상가 조성과 운영 방안’, 소상공인진흥재단 김영기 박사의 ‘민관협력에 의한 일본 빈 점포 활용 사례’ 등도 발표됐다.

김옥선 기자  hjn@hjn24.com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옥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