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통신중, 첫 체육대회 성황
상태바
방송통신중, 첫 체육대회 성황
  • 오유진(홍성여중3) 학생기자
  • 승인 2019.05.20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월 9일 첫 입학식 치뤄

동심으로 돌아가는 기분 느껴

지난 3월 9일 개교해 첫 입학식을 치른 홍성여자중학교 부설 방송통신중학교(교장 임광섭)가 지난 11일 ‘제1회 교내 체육대회’를 개최해 학생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사진>

홍성여중 백련관에서 진행된 체육대회는 홍성여자중학교 임광섭 교장 선생님의 개회사로 시작해 간단한 준비운동 후 본격적인 체육경기에 들어갔다.

신발던지기, 풍선 배구, 판 뒤집기 등 세 종목에 걸쳐 진행된 체육대회에서 학생들은 대부분 고령임에도 불구하고 혈기왕성한 10대 학생들 못지않은 열정을 보이며 적극적으로 경기에 임했다. 이날 자원봉사자로 참여한 4H 동아리 학생들의 열띤 응원 속에서 모두가 승자였다.

모든 경기종목이 끝난 후에는 모두가 돗자리에 둘러앉아 각자 준비해 온 음식을 먹으며 점심시간을 가졌고, 노래방 연주 기기 반주에 맞춰 다 같이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며 축제 분위기를 이어갔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방통중 학생 안종규(73) 할아버지는 “동심으로 돌아가는 기분이었다”며  “젊었을 적에는 기회가 없어 하지 못했던 것들을 노년에는 할 수 있게 되어 감사하다”며 소감을 말했다.

모든 일정이 끝난 후 김종오 교감선생님께서는 폐회사에서 “이번 체육대회의 의의는 승패를 가리기 위한 것이 아닌 모두가 다 함께 즐기는 것이었다”며 “목표를 달성한 것 같아 뿌듯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동의냐 부동의냐 갈림길… “절박한 심정이다”
  • 빛과 그림자
  • 홍성군 청사이전, 어떻게 진행되는가?
  • 본능의 어깨에 올라탄 자들
  • 두 무소속 당선인이 주목되는 이유
  • 국내 최초 노동문학관 건립 첫 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