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임산물 채취 집중 단속 실시
상태바
불법 임산물 채취 집중 단속 실시
  • 윤신영
  • 승인 2019.09.16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16일부터 10월 말까지, 선계도 후 단속 방침

홍성군은 본격적인 가을철 임산물 수확기를 맞아 10월 말까지를 가을철 산림 내 불법행위 집중단속 기간으로 정하고, 9월 16일부터 수실류와 버섯류를 비롯한 산약초 등 임산물 불법채취 행위를 집중 단속한다.

군은 최근 TV와 인터넷 방송 등에서 송이, 산양삼, 산약초 등과 관련된 방송이 증가하고 있어 이를 모방한 무분별한 임산물 채취 행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하고 주요 재배지·자생지 주변을 중심으로 특별사법경찰관과 산림재해예방 인력 등 30여 명을 동원해 순찰과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집중단속은 적발위주가 아닌 영세한 임산물 재배 농가들을 위해 임산물 불법 채취 단속 정책에 대한 공감을 유도하기 위한 것”임을 강조하며 선계도 후 단속 방침을 세웠으며, 각 읍·면 마을이장·주민들과 등산객들에게도 적극적으로 홍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산림 소유자의 동의 없이 임산물을 불법으로 채취하는 행위는 산림절도죄에 해당되어 ‘산림자원의 조성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73조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군 관계자는 “국유림·공유림은 주인이 없는 무주공산이라고 잘못 생각하고 산나물 채취 등 불법행위를 하고, 사유림의 경우 산림이 넓고 지키기가 어려워 설마 단속될까 하는 마음으로 불법채취를 하는 분들이 있다”며 “이러한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고 건전한 산림문화가 정착되도록 예방과 홍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철이삼촌, 저 게임하고 싶어요!”
  •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으로 홍성군 각종 행사 줄줄이 취소
  • 홍성군 신청사 예비후보지 5개소
  • 더불어민주당, 홍성·예산 누가 출마하나?
  • 문재인 대통령, 충남혁신도시 선물줄까?
  • 상식(common sense)과 높은 도덕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