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생기 넘치는 내포신도시 조성 모색
상태바
충남도의회, 생기 넘치는 내포신도시 조성 모색
  • 황동환 기자
  • 승인 2019.11.29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승만 의원 연구모임 토론회… 내포신도시 활성화, 시‧군 균형발전 방안 논의

충남도의회 내포신도시 활성화 및 시군 균형발전을 위한 정책 연구모임29일 도의회 1층 소회의실에서 내포신도시 활성화와 시군 균형발전 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회를 열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연구모임 대표인 조승만 의원(홍성1)이 좌장을, 청운대 창업경영학과 송채규 교수가 발제를 맡았고 충남도 최문희 균형발전담당관과 우종석 신도시정책팀장, 김상홍 홍북읍 주민자치회장, 행정복지연구소 송병만 운영위원장이 토론자로 참여했다.

송채규 교수는 내포신도시 활성화 방안 및 시군 균형발전 방향 연구를 주제로 우선 정주여건과 자족도시 조성이 중요하다홍성과 예산 및 인접 시군과의 상생 발전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인구감소의 시대를 살고 있는 만큼 기초 생활권의 중심지로서 스마트기술 등을 활용해 주변지역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새로운 개념의 정주여건과 자족도시로서의 기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문희 담당관은 “1단계(2008~2020) 충남형 지역균형발전사업의 추진성과 및 분석을 통해 개선사항을 발굴중이라며 기 수립된 금강권, 가로림만권, 천수만권 발전전략에 이어 삽교천권역의 종합적이고 연계 협력적인 전략사업을 발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우종석 팀장은 내포신도시는 인구 수요를 창출해내야 하는 도시로 그동안 도 단위 공공기관과 유관기관 이전 만으론 활성화에는 한계가 있다면서 내포신도시 첨단산업단지 내 기관·기업 유치와 도시특화전략을 통한 정주환경 개선 추진의 중요성을 설명했다.

송병만 위원장은 내포신도시 현 거주 주민의 만족감 없이는 외부 인구 유입은 어렵다면서 주민 만족도 향상을 위한 불편 개선이 우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상홍 회장은 내포신도시 발전 저해 3대 요인인 축산악취, 내포열병합발전소, 교통 문제가 빨리 해결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조승만 의원은 내포신도시 활성화를 위한 정책과 사업이 많이 시행되고 있지만 2020년 인구 10만 자족도시 달성은 어려운 실정이라며 연구모임에서 수렴된 다양한 의견을 취합해 내포신도시 활성화와 시군 균형발전을 위한 정책 제언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홍성군청사, 아픈 역사 101년 끝내나?
  • 통증이 주는 두려움과 안도감
  • 실종된 박모 소방사 “소방관이 꿈이었다”
  • “농사지으며 밥차에 건강한 먹거리 보내자는 꿈을 이뤘어요”
  • 재경홍성군민회, 임원 이사회 개최
  • 유통시장의 변화, 어떻게 살아남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