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선 서울 직결’…대안별 노선 면밀 분석
상태바
‘서해선 서울 직결’…대안별 노선 면밀 분석
  • 황동환 기자
  • 승인 2019.12.02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안사업 타당성 조사용역 착수보고회 및 제2차 정책자문회 열려

충남도가 홍성에서 서울까지 서해선 복선전철 서울 직결 사업 원활한 추진을 위해 전문가와 머리를 맞댔다.

도는 최근 천안아산역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서해선 복선전철 서울 직결을 위한 2차 정책자문회의를 열고, 대안 노선별 의견을 공유했다고 지난 1일 밝혔다.

도는 앞서 철도 및 철도물류, 교통, 도시교통, 교통계획 분야 전문가와 도 공무원 등이 참여한 서해선-신안산선 직결 관련 정책자문단을 구성한 바 있다.

서해선 복선전철이 환승없이 직결로 서울까지 연결될 수 있도록 역량을 총집결하기 위해서다.

이날 자문위원들은 자문회의 및 착수보고회를 통해 용역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대안 사업별 주요 검토 사항과 국가 철도사업 정책 등에 대한 의견을 공유했다.

현재 도는 서해선과 신안산선의 직접연결이 두 철도 차량의 속도, 시설규모, 운영방식 차이로 사실상 어렵다고 판단, 여러 노선을 놓고 대안 마련을 위한 용역을 추진 중이다.

자문위원들은 모든 대안의 열차운행계획 및 철도시설 등을 조사·분석해 노선별 장단점을 비교하고, 최적안을 선정해야 한다수요와 편익, 경제성(B/C)분석이 선행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여객 운행뿐만 아니라 화물물류, 남북연결철도 등의 정책적 측면도 검토해 서해선과 서울 직결 논리를 마련해야 한다 덧붙였다.

도 관계자는 자문위원의 의견을 바탕으로 대안 노선별 장점과 단점을 분석, 서해선 서울 직결을 위한 기술적, 타당성을 구체화해 국토부 등 관계기관에 건의할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서해선은 홍성에서 경기 송산까지 90.01구간으로 총사업비 37823억 원이 투입되며, 현재 55%의 공정률을 기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홍성군청사, 아픈 역사 101년 끝내나?
  • 통증이 주는 두려움과 안도감
  • 실종된 박모 소방사 “소방관이 꿈이었다”
  • “농사지으며 밥차에 건강한 먹거리 보내자는 꿈을 이뤘어요”
  • 재경홍성군민회, 임원 이사회 개최
  • 유통시장의 변화, 어떻게 살아남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