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버넌스형 연료전환 첫 모범사례
상태바
거버넌스형 연료전환 첫 모범사례
  • 한기원 기자
  • 승인 2020.01.2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포집단에너지시설 상생협력 위원회 출범

충남도가 ‘거버넌스형 연료전환’의 첫 모범사례를 만든다. 충남도는 지난 9일 도청 상황실에서 양승조 충남지사를 비롯한 위원회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내포집단에너지시설 상생협력위원회’를 출범하고, 분야별 전문가 등을 위촉했다. 이날 위촉장을 수여받은 위원은 목원대 장수찬 교수를 비롯한 환경 등 분야별 전문가, 지역민 및 관계기관 관계자 등 총 27명(위촉직 22명, 당연직 5명)이다. 이들은 향후 내포집단에너지시설 관련, 환경적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연구 자료를 수집하고, 주요 쟁점에 대한 자문 및 제언 등을 하는 역할을 한다. 이를 통해 내포신도시의 발전 토대를 구축하고, 주민의 삶의 질 향상 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양 지사는 “SRF 집단에너지시설은 수많은 논의과정을 거쳤음에도 내포주민과 도민의 바람을 충족시키지 못했다”며 “주민과 도민이 바라는 방식은 바로 청정연료로의 전환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친환경정책과 지속가능발전은 우리의 시대정신이다. 그것은 우리 도의 역점과제이기도 하다”며 “위원회가 내포집단에너지시설의 주요현안을 함께 논의하고, 더 좋은 운영방안이 도출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홍성 확진자와 접촉한 3명 모두 음성 판정
  • (2보) 코로나19, 홍성 첫 확진자 홍성의료원 음압병실에 격리 중
  • 자기만의 방
  • (속보) 홍성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64세 남성
  • 김학민·최선경,전익수·홍문표 경선‘양자 구도’
  • 코로나19 가짜뉴스 차단나선 홍성군…“확진자 동선 홍성읍과 안겹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