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협약’ 시범사업에 홍성군 선정…300억 지원
상태바
‘농촌협약’ 시범사업에 홍성군 선정…300억 지원
  • 황동환 기자
  • 승인 2020.02.06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2곳 중, 홍성군 선정…일반농산어촌개발 사업 탄력
농촌중심지활성화 사업, 마을만들기 사업 등의 사업 추진

충남도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시범 추진하는 ‘농촌협약’ 사업에 홍성군이 선정, 국비 300억 원을 지원받는다고 지난 6일 밝혔다.

농촌협약은 농림축산식품부와 지자체가 협약을 통해 정책적 협력 거버넌스를 구축, 수직적 지원방식을 수평으로 전환해 지방분권 시대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사업이다.

지자체가 농촌 공간 분석 및 농촌개발 계획 등 실현 가능한 구체적 종합 사업계획을 수립하면, 협약을 통해 국비를 지원받아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전국 25개 지자체가 참여한 이번 공보에서 홍성군은 전문가 평가를 거쳐 최종 사업 대상자(전국 2곳 선정)로 선정됐다.

홍성군은 향후 5년간 약 450억 원(국비 300억 원 포함)을 투입해 △농촌중심지활성화 사업 △기초생활거점사업 △마을만들기 사업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 정부 정책목표에 맞게 전문가 컨설팅 시행 등으로 선제 대응할 계획이다”라며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국비 확보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이번 사업 선정에 앞서 시군 담당자, 중간지원조직, 마을만들기 센터 관계자와 합동 워크숍을 여는 등 주민 스스로 살기 좋은 마을 실현을 위한 활동을 이어왔다.

올해부터는 지방자치분권시대에 맞춰 기존 마을만들기 사업을 충남 특성에 맞게 발굴·지원하는 ‘충남형 마을만들기사업’을 추진, 국비지원 사업에 공격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군산 코로나 확진자, 내포신도시서 풋살 했다
  • 내 한 번뿐인 삶
  • 나쁜 기억 속에 숨은 좋은 기억
  • 내가 바뀌니 아이가 바뀌네요
  • 우리는 당신들한테 뿔났다
  • “치유대상 맞춤 프로그램 끊임없는 연구·개발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