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의회 코로나 추경통과, 169억 규모
상태바
군의회 코로나 추경통과, 169억 규모
  • 황동환 기자
  • 승인 2020.04.03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과 감염 확산 방지
위기 극복 위한 소상공인‧실직자 등 지원

코로나19로 인한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과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홍성군이 긴급 편성한 총169억 원 규모의 추경안과 ‘긴급생계지원’ 조례 제·개정안이 3일 홍성군의회 심의를 통과했다.

이로써 군은 지난달 30일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도민에게 약속한 ‘긴급생활안정자금’ 지원을 위한 근거와 재정을 마련했다.

군이 준비하고 주요 지원 사업은 △소상공인 긴급 생계지원 48억 원 △실직자 등 긴급지원 12억 원 △농어촌버스 재정지원 3억6000만원 △개인택시 재정지원 1억6000만원 △법인택시 재정지원 1억 원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20억 원 △코로나19 격리자 등 생활지원비 지원 1억3000만원 △아동양육 한시지원 20억 원 △복지시설 방역물품 지원 5억6000만원 원 등이다.

특히 이번 추경은 코로나19로 인한 매출액 감소 등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 군내 소상공인·운수업체․실직자와 저소득층 등 긴급 생활안정자금 지원에 중점을 뒀다.

또한 손소독제 및 살균제 등 방역물품과 이동형 x-ray, 음압텐트, 열 감지 카메라 등 방역장비 지원도 포함돼 있어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에 따른 방역체계를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추경을 통해 코로나19에 대한 군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경제적 피해를 입은 우리 군민들이 다시 일어설 수 있는 디딤돌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동의냐 부동의냐 갈림길… “절박한 심정이다”
  • 빛과 그림자
  • 사랑의 언어
  • 축산악취? 축산의 향기? 내포, 새벽운동도 못해?
  • 홍성군 청사이전, 어떻게 진행되는가?
  • 본능의 어깨에 올라탄 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