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태풍 이겨낸 황금빛 결실… 올해 첫 벼 수확
상태바
폭우·태풍 이겨낸 황금빛 결실… 올해 첫 벼 수확
  • 사진제공=문기환/ 글=이잎새 기자
  • 승인 2020.09.10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례없던 집중호우와 연이은 태풍 발생으로 무수한 비 피해 소식이 들려왔던 올해에도 갈산면 행산리에 거주 중인 문기환씨가 지난 주말 심은 벼가 다 영글어 추수까지 마쳤다. 이날 추수한 벼는 ‘운광’벼로  2000ha정도의 면적에서 재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내 한 번뿐인 삶
  • 내가 바뀌니 아이가 바뀌네요
  • 우리는 당신들한테 뿔났다
  • “치유대상 맞춤 프로그램 끊임없는 연구·개발할 것”
  • ‘농로’ 갈등 “이곳은 내 땅이요?”
  • 폭력추방 위해 연대하는 여성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