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내포혁신도시 지정, 운명의 10월
상태바
충남내포혁신도시 지정, 운명의 10월
  • 한기원 기자
  • 승인 2020.10.08 08:3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 “절대 양보할 수 없다” 비장한 각오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이달 중 혁신도시 지정 심의·의결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지난 6일 도청 기자간담회에서 “절대 양보할 수 없는 것이 혁신도시”라며 “절절함과 절박함을 넘어 비장한 각오로 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지난 5일에도 간부회의에서 충남혁신도시 지정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비장한 각오’를 주문했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균발위) 혁신도시 지정 안건 심의와 공공기관 이전에 있어 타 시·도의 견제를 대비해야 한다는 취지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양 지사는 “지난달 23일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심의가 연기됐다”며 “내년으로 미루는 것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 10월 또는 11월에는 혁신도시 지정이 마무리될 수 있도록 비장한 각오로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23일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본회의에서 대전과 충남의 혁신도시 지정이 심의·의결될 것으로 전망됐으나, 안건에 대한 ‘내부 검토 필요’를 이유로 한차례 미뤄진 바 있다. 지난 7월 충남의 혁신도시 지정 근거가 될 국가균형발전특별법 시행령 시행 이후, 충남도는 곧바로 국토교통부에 충남내포혁신도시 지정 신청서를 제출했다. 하지만 지금까지 이렇다 할 진전을 보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충남도의 경우 충남도청 등 행정기관이 이전한 내포신도시의 혁신도시 지정이 완료된다면 충남도의 핵심사업 현안해결은 물론  예상보다 발전이 더딘  내포신도시의 활성화와 충남의 지역균형발전에도 획기적인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전망된다. 

혁신도시 추가 지정은 2단계 공공기관 지방이전과 연계돼 추진되는 국가균형발전 정책의 핵심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대전과 충남의 혁신도시 지정 지연이 2단계 공공기관의 지방이전 지연 또는 무산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문제의 심각성이 중대하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양 지사는 “추가 공공기관 배치는 중앙정부가 조정해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이달 중으로 본회의를 열어 대전과 충남의 혁신도시 지정을 심의·의결할 예정이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수차례 약속한 혁신도시와 연계돼 추진되는 2단계 공공기관의 지방이전 계획을 조속히 확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발 혁신도시 2020-10-08 10:16:33
제발.....지사님이 이번은 도청도시답게 이거하나는 성공해 주시길.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금마면 배양마을 종돈장 건축, 주민들 “웬말이냐”
  • 뚜벅뚜벅 걸어간다면
  • 화난 원숭이
  • 내포신도시, 충남발전 거점도시로 거듭나다
  • 돈으로 보는 출산의 원리
  • 끊임없이 나아가는 마을, 소향2리… 방송 출연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