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내 고향은 홍성, 출향인
연세대 최강열 교수 항암 물질 개발암 유발 단백질 동시 분해
▲ 최강열 교수.

은하면 백인마을출신인 최강열 연세대 교수팀이 암을 유발한다고 알려진 단백질 두 가지를 동시에 분해해 없앨 수 있는 화합물을 개발했다고 미래창조과학부가 22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 기초연구사업(집단연구)의 지원으로 진행됐으며 연구 결과는 화학생물학 분야의 저명한 학술지 `네이처 케미컬 바이올로지(Nature Chemical Biology)`에 지난 14일 온라인 판에 게재되었다.

그동안 암을 유발하는 대표 인자인 베타카테닌과 라스 단백질을 제어할 수 있는 항암제를 개발하려는 시도는 많았으나 실제 임상에서 사용 가능한 항암제는 없었다. 화합물은 실험용 쥐에 이종 이식된 대장암과 유전자 돌연변이로 발생한 암의 성장을 크게 억제하는 것을 복강 투여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최 교수는 이 연구로 “대장암과 다양한 암을 치료하는 다중표적 항암제 개발의 새로운 전략을 보여줬다”며 “특히 라스 치료용 혁신형 항암제 개발 가능성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장나현 기자  hjn@hjn24.com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