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의정
홍문표, 조세특례제한법개정안 발의비과세특례 연장 필요해
농·어업인 실익증진 도움

홍문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은 지난 20일 ‘농업용면세유를 비롯해 농협조합원 비과세 과세특례 등 올해 말 일몰기한이 끝나는 농업관련 조세감면 기한을 5년 연장’하는 것을 골자로 조세특례제한법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홍 의원은 “농산물시장 개방 등으로 인해 농·어촌, 농·어업인의 어려움이 더욱 가중되고 있는 현실에서 그동안 이러한 실정을 감안해 농업용면세유 및 농협 조합원·회원들의 이자소득과 배당소득 등에 대해 비과세 과세특례를 규정하고 있는 조항을 연장할 필요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법안의 주요내용은 △농업용 석유류에 대한 부가세, 교통세 면제 △조합 3천만 원 이하 예탁금의 이자 소득세 비과세 △조합원 1천만 원 이하 출자금 및 이용고배당비과세 △영농조합법인 법인세 면제 및 조합원 등 소득세감면 △농업회사법인 법인세 면제 및 주주 등 소득세 감면 △조합원 융자서류 등에 대한 인지세 면제 △농업경영 및 농작업 대행용역 부가가치세 면제 등 총 7건으로 연간 8,067억 원에 달하는 국세를 2023년까지 5년간 과세특례 하도록 하는 것이 주요골자이다.

홍 의원은 “농·어촌, 농·어업인의 어려움은 더욱 가중되고 있어 이를 완화하기 위해서는 농·어업인 지원 금융기관인 농협 및 수협 등에 대한 세제지원을 지속할 필요성이 있다” 며 “과세특례기한을 연장함으로써 농어업인의 사업기반을 보호하고 농어업인의 실익증진에 크게 도움이 되는 만큼 개정안이 올해 안에 통과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옥선 기자  hjn@hjn24.com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옥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