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의정
장항선 개량 2단계 사업 제3의 절충안 찾아야윤용관 의원 5분 발언서 석면피해 없는 노선 제안
윤용관 군의원이 지난 24일 열린 홍성군의회 제252회 임시회 개회식에서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윤용관(더불어민주당·홍성다) 군의원은 지난 24일 홍성군의회 제252회 임시회 개회식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장항선 개량 2단계 사업과 관련해 제3의 절충안을 찾을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윤 의원은 “현재 논의돼 왔던 2개 노선은 모두 최종 환경영향평가 결과 석면피해 최소화 노선이 될 수 없다는 평가가 나와 노선 재검토가 불가피한 실정”이라며 그 이유로 “고속화를 위한 직선화는 석면이 비산될 수 있고, 이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광천 구간만큼은 제3의 절충안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윤 의원은 “기존 계획노선보다 5분 더 늦어지더라도 사람이 먼저라는 문재인 정부의 정책적 판단을 고려해 석면 피해 최소화 노선을 광천읍민들과 협의해서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극심한 이해관계와 지역간 갈등을 봉합하는 차원에서 제3의 절충안으로 현 역사 및 노선의 활용 방안이 개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장항선 개량 사업이 2010년도부터 추진돼 왔으나 기본계획과 실시설계노선 2개의 노선을 갖고 주민들이 양분돼 지금까지 첫 삽도 뜨지 못하고 있다”며 “지금 상황에서 어느 쪽으로 가도 해당 지역의 이해관계가 맞물려 제3의 절충안이야 말로 광천역세권 및 전통시장의 기존상권 유지와 함께 원천적으로 갈등을 해결할 수 있는 최적의 대안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김옥선 기자  hjn@hjn24.com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옥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