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의정
폭염 속 벌 쏘임 주의고온 속 생육환경 좋아져
벌쏘임 환자 57명 증가해

충남소방본부(본부장 이창섭)는 최근 연일 이어지는 폭염으로 벌집제거 신고건수가 증가함에 따라 야외활동 중 벌 쏘임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지난 6일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벌집제거 출동건수는 총 1만 949건이며 이 가운데 70%인 7621건이 장마가 끝나고 무더위가 시작되는 8~9월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또한 지난해 도내에서 발생한 벌 쏘임 환자는 총 418명으로 이 중 62%인 259명이 8~9월 발생했다. 특히 올 여름 들어서는 6월부터 계속된 고온현상으로 벌의 생육환경이 좋아지면서 벌 개체수가 크게 늘어 벌집제거 신고와 벌 쏘임 환자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들어 지난달 31일까지 벌집제거 출동건수는 총 2513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094건) 대비 419건이 증가했다. 벌 쏘임 환자는 지난달 31일까지 도내에서 총 165명이 발생해 지난해 같은 기간(108명)에 비해 57명이 늘었다.

도 소방본부는 119구조대와 도내 의용소방대를 통해 벌집제거 출동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도민을 대상으로 벌 쏘임 예방활동을 적극 추진해 나아갈 방침이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폭염이 계속되는 요즘 벌들이 가장 왕성하게 활동하는 시기니 벌집을 발견하면 직접 제거하지 말고 119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옥선 기자  hjn@hjn24.com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옥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