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7회 홍주문화대상 수상자 선정
상태바
제37회 홍주문화대상 수상자 선정
  • 주란 기자
  • 승인 2020.09.24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교육 박상현, 충·효·예 전순희
왼쪽부터 박상현 씨, 전순희 씨

홍성군 제37회 홍주문화대상 최종 수상자 2명이 선정됐다. 지난 18일 군청 회의실에서 홍주문화대상 심의위원회를 열었으며, 그 결과 문화·교육 부문에 박상현(81) 씨, 충·효·예 부문에 전순희(62) 씨가 선정됐다. 

문화·교육 부문 수상자 박상현 씨는 홍성군 금마면 출신으로 현재까지 왕성하게 활동 중인 서예가이자 한학자로, 2014년 출향 서화인 홍성초대전 추진위원장으로서 출향인사들 작품 48점을 한자리에 모아 초대전을 열고 그 수익금 2000만 원 가량을 홍성사랑장학회에 기부했다. 서예인생 50년을 통해 탄생한 작품 94점을 충남도청, 홍주역사관, 홍성고등학교 등에 기증하는 등 남다른 고향사랑으로 홍성의 문화예술 기반을 다지는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충효예 부문 수상자 전순희 씨는 2002년 사임당장학회를 구성해 학업에 어려움을 겪는 1000여명의 지역 학생들에게 2억 1500만 원이 넘는 장학금을 지급했다. 또 지난 2004년부터는 정기적으로 '효 문화 음악회'를 개최해 사회의 정신적 기둥이 되고 있는 어르신들의 노고에 보답하는 봉사를 실천하고 있다. 한편 지역특산물을 판매한 수익금으로 사랑육아원 아이들과 나들이 행사를 개최해 지역의 자녀들을 사랑으로 양육하는 선행을 베푸는 등의 공로를 인정받았다. 

군 관계자는 “올해로 37회를 맞은 홍주문화대상은 군에서 가장 권위 있는 상으로 꼽히며 보이지 않는 곳에서 지역발전을 위해 힘쓰는 군민들이 발굴되는 계기가 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우리 군의 발전을 위해 공헌을 해주시는 많은 분들이 적극 추천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홍주문화대상은 매년 6개 분야(문화·교육, 체육진흥, 사회봉사, 지역개발, 농·어업진흥, 충·효·예)별로 공적이 현저한 1인을 선정하고 있으며, 군은 이번 홍주문화대상 수상자로 선정된 이들에게 오는 10월 중 수상패를 수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금마면 배양마을 종돈장 건축, 주민들 “웬말이냐”
  • 뚜벅뚜벅 걸어간다면
  • 화난 원숭이
  • 내포신도시, 충남발전 거점도시로 거듭나다
  • 돈으로 보는 출산의 원리
  • 끊임없이 나아가는 마을, 소향2리… 방송 출연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