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청신도시
내포신도시 축산악취 개선답변 ‘긍정’220명 대상 설문조사… 도, 축산악취 저감 사업 지속 추진

충남도청내포신도시 주민 절반 이상은 올해 들어 신도시 내 축산악취가 어느 정도 개선됐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도청 기후환경녹지국 물관리정책과의 보도자료에 따르면 충남도가 내포신도시 축산악취 저감 대책 효과 검증을 위해 최근 충남연구원(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과 함께 관공서 직원, 아파트 입주민 22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라고 밝혔다.

설문 결과를 구체적으로 보면, 지난해 대비 내포신도시 축산악취 개선 정도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46.9%는 ‘약간 개선’된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으며, 5.2%는 ‘매우 개선’됐다고 답했다.
축산악취가 ‘더 심각’해졌다는 답은 5.2%, ‘조금 심각’해졌다는 응답은 4.2%로 나타났으며, 38.5%는 지난해와 ‘비슷’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이와 함께 응답자의 95%는 축산악취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고, 악취 체감 시 강도는 ‘강하다’는 의견(61.8%)이 많았다.

악취 발생이 많은 계절로는 여름(54.2%)과 봄(19.4%)을, 시간대는 오전 6∼9시(34%)와 오후 6∼12시(28.8%)를, 악취 발생이 많은 날씨는 흐린 날(44.1%)을, 악취 방향은 홍북면사무소 방향(63%)을 꼽았다.

도 관계자는 “올해 도와 홍성군에서 추진한 축산악취 저감 대책에 대해 내포신도시 주민들이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측정하고, 앞으로의 개선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이번 설문조사를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설문 조사에서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축산악취 개선을 느꼈으나, 주민들이 만족할 만한 수준에 도달하지는 못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앞으로도 축산악취 저감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도는 내포신도시 축산악취를 저감하기 위해 올해 초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매달 남궁영 행정부지사 주재로 홍성군과 합동회의를 통해 추진상황을 점검 중에 있으며, 이번 설문 결과를 토대로 축산악취 저감 효과를 가시적으로 올릴 수 있는 사업 등을 지속적으로 발굴·추진해 나아갈 계획이다.

도가 현재 추진 중인 사업은 △가축분뇨 수거 △악취 저감제 등 지원 △무인 악취 포집기 운영 △가축분뇨 배출시설 지도·점검 △농가별 책임공무원 지정 △농가 협의회 개최 △불량퇴비 살포 감시원 운영 △축산악취와 기상특성 연계 분석 연구 등이다.

한기원 기자  hjn@hjn24.com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기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성진 2017-08-08 05:58:06

    지금으로서는 미봉책에 급급하고 있는 것이며 내포신도시가 명품도시가 되려면 가축사육장을 외곽지역으로 이전시켜야 근본 문제가 해결되는 것이다.   삭제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