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서해·장항선전철, 지역발전 전환점

홍성을 비롯한 충남 서부지역 주민들의 숙원 사업인 장항선 아산 신창~ 전북 대야구간 복선전철화 사업이 지난 1931년 개통된 이후 무려 86년 만에 본 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최근 장항선(신창~대야) 복선전철 건설 사업이 경제성(B/C) 1.03으로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해 오는 2022년 준공을 목표로 복선전철사업이 추진된다는 반가운 소식이다.

장항선 복선전철화 사업은 지난 2006년 예타에서 경제성(B/C) 0.36으로 좌절된 바 있으나, 충남도의 지역발전과 산업입지 여건 변화 등에 따른 복선전철 건설 필요성 주장이 설득력을 얻으며 2014년 재추진됐다. 3년 5개월간 이어진 재조사 결과 장항선 복선전철화 사업은 편익비용분석(B/C)에서 철도건설로는 매우 높은 수치인 1.03을 받아 추진이 가능한 사업으로 낙점됐다는 소식이다. 경제성(B/C) 분석 결과를 토대로 정부 정책과의 부합성, 지역의 낙후도 등을 종합적으로 따져 사업 추진 여부를 최종 결정하는 AHP 분석에서도 사업타당성 기준치(0.5)를 넘어선 0.578을 기록했다고 한다. 이번 예비타당성 조사 보고에서는 지역 내 6584억 원의 생산 유발효과와 2737억 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 5436명의 고용 유발효과, 5788명의 취업 유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장항선 복선전철화 사업은 아산 신창~전북 대야 118.6㎞ 구간으로, 국비 7915억 원을 투입해 당장 2018년 설계를 착수해 설계 2년, 공사 3년을 거쳐 2022년에 완공될 예정이다. 이 가운데 아산 신창~보령 웅천 78.7㎞ 구간을 우선 건설하고, 보령 웅천~전북 대야 39.9㎞ 구간은 향후 설계변경을 실시, 오는 2022년에는 전 구간을 고속복선 전철화 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장항선 복선전철에 운행되는 열차도 기존 새마을 열차나 KTX 고속열차 보다 승차감과 편리성이 향상된 신형 동력분산식 고속차량 EMU 180, 150 열차로, 속력도 현행 70㎞/h에서 150~180㎞/h로 획기적으로 개선될 전망이라고 한다.

한편 2020년 완공을 목표로 한창 진행 중인 서해선 복선전철화과 장항선 복선전철화 사업이 본 궤도에 오르게 되면서 명실상부한 고속철도 시대를 맞게 된다. 장항선 복선화 사업이 완료되는 2022년에는 서해선(홍성~경기 송산) 복선전철과 연결, 홍성에서 서울역까지 1시간 이내에 도착할 수 있게 된다. 천안~홍성~서천~익산구간은 현행 2시간 16분에서 1시간 8분으로 68분 단축되는 등 수도권과 충남의 주요도시가 1시간대로 이동성과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여기에 아산~천안, 대산~당진, 서부내륙고속도로 건설사업도 추진되고 있어 2020년을 전후해 충남의 광역교통망이 일대 혁신을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충남도청 홍성시대를 맞아 순조롭게 공사가 진행돼 지역발전의 일대 전환점이 되기를 희망한다.

홍주일보  hjn@hjn24.com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