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청신도시
독서기반도시로 도약하는 홍성내포신도시에 충남도서관 4월 개관 책 90만권 소장
충남도서관 조감도.

내포신도시에 충남도서관이 올해 개관하면 홍성군은 독서기반도시로 새롭게 거듭날 예정이다.
내포신도시 문화시설지구 내에 위치한 충남도서관이 오는 4월 개관한다. 충남도서관은 지난 2013년부터 총 522억 원을 투입해 지하 1층, 지상 4층, 연면적 1만2172㎡의 규모로 건립되었으며, 총 757석의 열람실과 90만권 이상의 도서를 소장하며 주민들의 지혜의 산실로 기능할 전망이다.

홍성군은 현재 군내 공공도서관으로 8만8484권의 도서를 소장한 홍성도서관과 9만8250권의 도서를 소장한 광천공공도서관을 운영 중이다. 군은 작년 한 해 홍성도서관 이용자 수 20만6972명, 광천공공도서관 이용자 수 5만743명을 기록했다. 지난 한 해 동안 도서관 이용자 수 약 25만 명이다. 이 외에도 작은 도서관 등 사립도서관 6곳도 군으로부터 도서구입비 및 필요 기자재를 지원 받고 다양한 문화강좌를 운영하며 우리 동네 독서·문화 공간 만들기에 제 몫을 톡톡히 하고 있다.

특히 홍동 밝맑 도서관의 경우 지역 주민들이 탄탄한 지역네트워크를 중심으로 모금과 각종 지원·헌금 등을 통해 자발적인 노력으로 세운 민관 도서관으로, 책방을 비롯해 각종 세미나, 농민교양강좌와 독서회 등이 활발하게 운영되며 주민들의 독서 문화생활 향상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도내 각 시·군에서 향토자료, 충청학, 백제학 등의 자료를 기증 받아 더욱 풍성한 자료를 갖추게 된다”며 “충남도서관의 개관에 발맞춰 다양한 독서관련 사업을 수립·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허성수 기자  hjn@hjn24.com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