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청신도시
내포신도시 국가혁신클러스트 선정지역 거점 연계 기업 유치
수소 기반 사업 육성 비전

내포신도시 도시첨단산업단지 등 도내 5개 시·군 10개 산업단지가 국가혁신클러스터(국가혁신융복합단지)로 선정됐다.

국내·외 기업 유치가 다시 활성화 되는 것은 물론 내포신도시를 ‘환황해 중심도시로 육성하겠다는 도의 전략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도에 따르면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지난달 25일 ‘충남국가혁신클러스터’를 비롯한 전국 14개 시·도 국가혁신융복합단지 육성 계획을 심의·의결했다. 국가혁신클러스터는 혁신도시나 산단, 연구개발 특구, 지역대학 등 지역 주요 거점을 연계하고 기업을 유치, 대단지 산업 클러스터나 신성장 거점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사업이다.

이번 충남국가혁신클러스터 지정지역은 △내포 도시첨단 산단(홍성) △아산 인주 일반 산단, 외투지역 일반 산단 △서산 오토밸리 일반 산단, 명천자동차전문 농공단지, 성연농공단지 △당진 석문 국가산단, 송산2 일반 산단 △예산 예당 일반 산단, 신소재 일반 산단 등 10곳이다. 지정 총 면적은 1만4353㎢다.

이번 지정에 따라 국내·외 기업이 충남국가혁신클러스터 산단으로 이전하거나 공장을 신·증설할 경우 최대 40%의 부지 매입액과 최대 24%의 설비투자비를 200억 원 한도 내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또 취득세 75%, 재산세 75%를 5년 간 감면받는다. 이와 함께 기업은행을 통해 대출 금리를 최대 1%p 추가 우대받고 시설자금 융자 비율은 최대 80%에서 100%로 확대 적용받으며 투자 지원 기업 선정 시 우대 혜택도 받게 된다.

도는 충남국가혁신클러스터 집중 육성 산업으로 ‘수소에너지’를 꼽았다. 수소전기차 및 수소 기반 산업의 글로벌 클러스터를 육성한다는 비전이다.

목표는 △1단계(2018∼2020)로 수소전기차 부품 및 수소 공급 기반 확충 △2단계(2021∼2022) 실증 사업 추진을 통한 완결적 수소 생태계 조성 △3단계(2023∼2024) 수소 기반 인프라 확대를 통한 수소경제로의 전환 등으로 잡았다.

육성 방향은 △수소전기차 부품 고도화 및 수소산업 육성 기반 구축을 통한 지역의 완결적 수소 생태계 조성 △국가혁신융복합단지 및 기 추진 사업, 타부처 사업 간 연계 협력을 통한 사업화 실증프로젝트 추진으로 시너지 효과 극대화 △수소에너지 생산 거점 확보와 안정적 공급 및 저장, 활용으로 이어지는 선순환적 수소타운 조성 등으로 설정했다.

도 관계자는 “이번 지정에 따라 내포신도시와 아산, 서산, 당진 등을 연결하는 수소에너지 클러스터 형성과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 및 부품업체 육성 기반 마련, 수소경제 사회 선도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옥선 기자  hjn@hjn24.com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옥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