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곡면, 협업농장‧행복농장에서 사랑을 나누다
상태바
장곡면, 협업농장‧행복농장에서 사랑을 나누다
  • <장곡면>
  • 승인 2020.06.0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곡면 허가건축과 농촌일손돕기
쌈채소 수확중인 장곡면 허가건축과 직원들.
쌈채소 수확중인 장곡면 허가건축과 직원들.

지난 27일 장곡면(면장 이항재)과 허가건축과 직원 30여명은 장곡면 도산리에 위치한 협업농장, 행복농장을 찾아 쌈채소 수확 등 농촌일손 돕기에 나섰다.

협업농장, 행복농장은 장애인 및 노인 등 사회취약계층의 자활 복지와 귀농‧귀촌을 위해 대도시 체험객이 많이 찾아오는 선도 농장으로, 현재 비닐하우스 12동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행사엣어는 도산2리 마을 주민도 함께 참여하며 농촌 고령화와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농번기에 일손을 구하지 못해 애를 태우는 농가에게 일손부족에 도움을 주며 지역주민의 많은 관심과 호응을 얻었다.

이항재 장곡면장은 “오랜만에 쌈채소를 수확해보니 여간 힘든 일이 아니다”라며 “소중한 먹을거리를 제공하는 농민에게 감사한 마음을 가지는 기회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