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지역사회건강조사 주요결과 발표
상태바
2020년 지역사회건강조사 주요결과 발표
  • 윤신영 기자
  • 승인 2021.04.17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걷기실천율·흡연율 늘고 음주율 줄었다
스트레스 인지율 감소에도 충남 대비 높아

예산군보건소(소장 최승묵)는 지역주민의 건강을 파악하고 지역단위 건강정책에 필요한 보건통계 생성을 위해 19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전국적으로 일제 조사한 ‘2020년 지역사회 건강조사’ 주요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8월부터 10월까지 관내 895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주요 건강행태와 코로나19 관련 문항으로 구성됐다.

주요 지표별 조사결과(조율)를 보면 건강행태 부문에서 흡연율이 19.7%로 전년 대비 2.7%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속적으로 감소 추세인 월간음주율은 41.7%로 전년대비 4.3%p 대폭 감소했으며, 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5인 이상 모임금지 및 회식 감소 등에 따른 결과로 분석됐다.

무엇보다 중등도 이상 신체활동 실천율이 전년대비 대폭 감소하면서 코로나19가 지역주민들의 신체활동에도 영향을 미쳤음을 짐작케 했다. 걷기실천율은 26.6%로 전년대비 0.7%p 증가했고 비만율은 32.9%로 전년대비 3.6%p 감소했다.

정신건강 부문의 스트레스 인지율과 우울감 경험률은 지속 감소하는 상태지만 스트레스 인지율은 여전히 전국이나 충남 대비 높은 수치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제 점심식사 후 잇솔질 실천율’은 작년 대비 16.4%p나 증가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전국적으로 중증도 이상 신체활동 실천율이 감소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에 예산군도 중증도 이상 신체활동 실천율은 크게 감소했으나 걷기 실천율은 작년 대비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군은 지난해 ‘걷쥬’ 앱을 통한 건강 프로그램을 진행해 코로나19에도 지역주민의 신체활동을 적극 장려해 군민의 큰 호응을 얻었다. 올해는 ‘걷기 운동마을 쉼터 조성’을 통해 걷기에 대한 기반이 다져지는 상황으로 걷기 실천율이 꾸준히 상승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예산군은 이번 지역사회 건강조사 결과를 토대로 금연, 절주, 신체활동, 정신건강 등 모든 분야에서 근거중심의 보건정책을 펼쳐나가겠다”며 “건강지표 결과가 더욱 상향될 수 있도록 보건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