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마늘’로 해외 수출 넘본다… 두 번째 시범 수출
상태바
‘홍성마늘’로 해외 수출 넘본다… 두 번째 시범 수출
  • 정다운 기자
  • 승인 2022.08.09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관기관 협력 통해 품질 유지
해외에서 각광 받을 수 있도록
홍산마늘 시범수출 기념 관계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홍성마늘 시범수출 기념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는 모습.

지역특화작물인 홍성(홍산)마늘의 해외수출 가능성을 타진하기 위해 홍성군은 농촌진흥청과 함께 싱가포르로 시범 수출을 추진하고 9일 수출 기념 출하식을 가졌다.

이는 지난해 미국에 이은 두 번째 시범 수출이며, 총 300Kg의 물량으로 피마늘이 처음으로 수출길에 오른다.

군은 품질을 높이기 위해 농업기술센터, 홍성마늘연구회와 협력을 통해 재배 기술 고도화에 노력하고 있고 생육단계별 문자서비스·클로렐라 무상 보급·표준 재배 매뉴얼 보급 등 품질 유지에 힘쓰고 있다.

홍성마늘 재배 농민은 “값싼 외국산 마늘 수입으로 마늘가격 폭락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는 상황 속, 해외수출을 통해 신시장을 개척하는 것은 좋은 방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승복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처음 홍성 마늘은 끝에 초록색 반점(유전 특성, 클로로필 엽록소 성분 함유돼 항암작용, 당뇨완화 등에 효과)이 있다고 해서 시장에서 외면받을 때, 이를 바이오마커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지역특화작물로 육성했다”며 “앞으로 홍성 마늘이 해외에서 각광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2017년 처음 홍성 마늘 재배는 3개 농가 1.4㏊로 시작하였지만, 현재는 300여 농가 80㏊에 달해 군내 마늘 재배의 약 75%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
 

홍산마늘
홍산마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