낡은 가방
상태바
낡은 가방
  • 백서이<홍성도서관 문예아카데미 회원>
  • 승인 2017.06.18 2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제쯤 나에게로 왔을까
기억조차 아득한 너
아직도 짐승냄새가 난다
  
처음 색조차 모르겠다
늙은 살처럼 쪼그라지도록
비바람 햇빛도 가려주었지
 
누가 널 그만 버리라 해도
가끔은 명품 같다는 헤픈 말로
나의 값어치가 오르기도 했어
 
몸서리치는 아픔
버림받은 영혼이 숨 쉬고 있을
껍데기 안을 사람들은 알 수 있을까
 
 
항상 내 곁에 가끔은
내팽겨져 머리를 눕히기도 하지만
오래된 연인처럼 기대어가는 네가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